Daily e-sports

e스포츠 월드컵 스타2, 총상금 100만 달러...사상 최고

이미지=e스포츠 월드컵.
이미지=e스포츠 월드컵.
e스포츠 월드컵 스타크래프트2 부문 상금이 100만 달러(한화 약 13억 7,670만 원)로 결정됐다. 스타2 e스포츠 역사상 최고 금액이다.

e스포츠 월드컵은 2일(한국 시각) SNS을 통해 오는 8월 14일부터 18일(현지시각)까지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에서 열리는 e스포츠 월드컵 스타2 부문 세부 내용을 공개했다.

가장 먼저 총상금은 100만 달러다. 우승 상금은 공개되지 않았으나 업계에서는 25만 달러(한화 약 3억 4,400만 원)로 추정하고 있다. 지금까지 스타2 대회 총상금은 인텔 익스트림 마스터즈(IEM) 카토비체의 50만 달러(한화 약 6억 8,840만 원)가 최고였으며 지난해 열린 e스포츠 월드컵의 전신 게이머즈8은 44만 달러(한화 약 6억 600만 원)였다. 이번에 e스포츠 월드컵이 기록을 갈아치웠다.

대회 방식도 공개됐는데 참가 선수 16명이 8명 2개 조로 나눠서 5전 3선승제 더블 엘리미네이션 방식으로 경기를 치른다. 여기서 상위 2명이 파이널4에 진출한다. 각 조 2위는 다시 한번 대결해 승자가 파이널4에 올라가며 나머지 13명은 녹아웃 브래킷으로 내려간다.
이미지=e스포츠 월드컵.
이미지=e스포츠 월드컵.
오픈 예선을 뚫고 올라온 2명의 선수가 합류하는 녹아웃 브래킷은 싱글 엘리미네이션 방식으로 진행되며 5전 3선승제로 치러지는 결승을 제외한 나머지 경기는 3전 2선승제다. 여기서 우승자가 마지막으로 파이널4에 합류한다.

최종 4명의 선수가 맞붙는 파이널4는 4강까지는 7전 4선승제이며 결승전은 9전 5선승제로 열릴 예정이다.

현재까지 e스포츠 월드컵 진출 선수는 IEM 카토비체 상위 4명인 팀 바이탈리티 '마루' 조성주와 팀 리퀴드 '큐어' 김도욱, 탈론e스포츠 박령우와 함께 ESL 윈터 우승자인 '클렘' 클레망 데플랑슈, ESL 서머 우승자인 바실리스크 '세랄' 요나 소탈라가 확정된 상태다.

김용우 기자 (kenzi@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슬라이드

데일리랭킹

1젠지 3승0패 +6(6-0)
2광동 3승1패 +4(7-3)
3T1 3승1패 +3(6-3)
4디플러스 3승1패 +2(6-4)
5한화생명 2승1패 +2(5-3)
6DRX 2승2패 +1(6-5)
7농심 1승3패 -4(3-7)
8BNK 1승3패 -5(2-7)
9OK저축은행 0승3패 -4(2-6)
10KT 0승3패 -5(1-6)
1
2
3
4
5
6
7
8
9
1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