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LCK 포함 메이저 지역, MSI 첫 경기 전승…이변 없었다

T1(사진=라이엇 게임즈).
T1(사진=라이엇 게임즈).
2024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이 플레이-인 스테이지 첫 경기를 모두 소화했다. 첫 경기에서는 이변 없이 한국 LCK, 중국 LPL, 유럽 LEC, 북미 LCS 등 메이저 지역 2시드가 모두 승리를 챙겼다.

물론 마냥 쉬웠던 것 만은 아니다. VCS 승부조작으로 인해 스프링 시즌 말미에 갑작스럽게 로스터를 변경했던 GAM e스포츠의 경우 그 여파 탓인지 프나틱에게 완패했지만. 나머지 마이너 지역팀들은 저마다의 개성을 앞세워 저력을 보여줬기 때문이다.

T1 역시 첫 경기에서 라틴 아메리카 리그의 에스트랄e스포츠를 맞아 2 대 0으로 승리했지만, 경기 내용을 들여다보면 공격적이고 과감한 에스트랄의 플레이에 다소 고전하는 모습을 보인 바 있다. 실제로 경기 후 인터뷰에서 '케리아' 류민석 또한 "에스트랄이 공격적인 팀이라는 걸 알고 있었지만 공격적으로 당해 많이 당황했다"고 말하며 경기가 쉽지 않았음을 이야기했다.

LPL의 탑 e스포츠 또한 브라질 CBLOL의 라우드에게 2 대 0 승리를 거뒀지만, 라우드 역시 최근 국제대회에서 연이어 뽐냈던 과감한 플레이를 앞세워 TES를 위협했다. LCS의 플라이퀘스트의 경우에는 PCS의 PSG 탈론을 맞아 1세트를 내주는 등 위험한 상황을 맞기도 했다. 그러나 나머지 2, 3세트에서 메이저 힘을 보여주며 승자전으로 향했다.
탑e스포츠(사진=라이엇 게임즈).
탑e스포츠(사진=라이엇 게임즈).
승자전으로 향하게 된 메이저 지역의 2시드 팀들은 이제 서로를 상대한다. A조에서는 T1과 플라이퀘스트가 맞대결을 펼치고, B조에서는 TES와 프나틱이 승부를 겨룬다. 이 경기에서 승리한 팀은 메이저 지역 1시드 팀들이 기다리고 있는 브래킷 스테이지 진출권을 따내게 된다.

첫 경기서 패한 비 메이저 지역팀들 패자조에서 한 번의 기회를 더 부여받는다. A조에서는 PSG와 에스트랄이 경기를 하고, B조에서는 GAM과 라우드가 맞붙는다. 이 경기에서 승리한 팀은 각 조 승자전에서 패한 팀들과 브래킷 스테이지 티켓을 놓고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플레이-인 스테이지부터 더블 엘리미네이션 방식을 도입했던 지난해 MSI에서 메이저 지역팀은 비 메이저 지역팀을 상대로 13전 전승(세트 기준)을 거두며 전부 브래킷 스테이지 진출권을 따냈다. 과연 메이저 지역이 첫 경기의 좋은 기세를 몰아 이번 시즌 역시 비 메이저 지역을 모두 탈락시키고 브래킷 스테이지로 향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슬라이드

데일리랭킹

1젠지 3승0패 +6(6-0)
2광동 3승1패 +4(7-3)
3T1 3승1패 +3(6-3)
4디플러스 3승1패 +2(6-4)
5한화생명 2승1패 +2(5-3)
6DRX 2승2패 +1(6-5)
7농심 1승3패 -4(3-7)
8BNK 1승3패 -5(2-7)
9OK저축은행 0승3패 -4(2-6)
10KT 0승3패 -5(1-6)
1
2
3
4
5
6
7
8
9
1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