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충격 탈락 플라이퀘스트…'브위포'의 자책, "내가 못 했다"

사진=라이엇 게임즈.
사진=라이엇 게임즈.
플라이퀘스트의 '브위포' 가브리엘 라우가 자신의 경기력에 아쉬움을 드러냈다.

플라이퀘스트가 5일(한국시각) 중국 쓰촨성 청두 파이낸셜 시티 공연 예술 센터서 벌어진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SI) 플레이-인 스테이지 A조 최종전에서 PSG 탈론에 0 대 2로 패했다. 이변의 결과였다. 메이저 지역 LCS의 플라이퀘스트는 마이너 지역 PCS의 PSG에게 발목이 잡히며 브래킷 스테이지 진출에 실패했다.

경기 후 데일리e스포츠와 화상 인터뷰에 임한 '브위포'의 표정은 밝지 못했다. 충격적인 결과 끝에 대회를 마친 것에 대한 아쉬움이 짙게 드러난 얼굴이었다. 경기 소감을 묻는 질문에 '브위포'는 아쉬움을 감추지 않았다. "굉장히 실망스럽고 아쉽다"며 입을 뗀 그는 "스스로도 모든 상황을 잘 읽지 못했고 안 좋은 판단을 내렸던 것 같다. 이렇게 개개인의 실력 격차가 우릴 붙잡았다는 것 자체가 너무 힘들다. 어떻게 보면 연습을 충분히 하지 못했다고 해석할 수 있어서 굉장히 아쉽다"고 말했다.

이날 플라이퀘스트의 패배는 이변에 가까운 결과였다. LCS가 메이저 지역 중 가장 전력이 떨어지는 평가를 받고, PCS는 마이너 지역 중 가장 전력이 좋다는 평가를 받고는 있지만, 그동안의 국제대회 결과를 보면 PCS가 좀처럼 LCS의 벽을 넘지 못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날은 달랐다. 세트 스코어 0 대 2에 더해 내용 또한 좋지 못했다.

패인을 묻자, '브위포'는 "제가 개인적으로 못 한 게 아쉽다. 제가 조금만 더 잘했으면 1세트를 이겼을 수도 있었다. 1세트에서 제가 상황 판단을 조금 더 잘해서 이겼다면, 2세트를 지더라도 3세트서 복구할 수 있었다"며 "그런데 제가 개인적으로 못 해서 그런 기회가 날아갔다. 2세트도 탑에서 중요한 기회를 놓쳤다. 그러면서 성장해서 캐리하기 어려워졌던 것 같다"고 자책했다.

대회 전체적으로 봐서는 기회를 포착하는 데 있어 약점을 보였다고 분석했다. 그는 "기회를 잘 포착하고 주도적으로 활용하는 게 약했던 것 같다. 포탑 다이브에 올인하는 게 아니라 상대에게 압박을 줄 수 있으면 압박을 주고, 상대방이 불리한 듯한 움직임을 보여주면 그걸 잘 잡아내서 이득을 보면 되는 거였다. 그런데 그런 조금씩 이득을 보고 굴리는 부분에 있어서 아쉽다"고 설명했다.

MSI를 다소 아쉽게 마친 '브위포'는 끝까지 응원해 준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그는 "진심으로 응원 감사하다"며 "큰 희망을 갖고 이번 대회를 지켜봤고, 저희도 참가했다. 제가 팬들을 위해 좋은 경기력을 보였다면 좋았을 텐데 아쉬움이 남는다"는 말을 남기며 인터뷰를 마쳤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슬라이드

데일리랭킹

1젠지 3승0패 +6(6-0)
2광동 3승1패 +4(7-3)
3T1 3승1패 +3(6-3)
4디플러스 3승1패 +2(6-4)
5한화생명 2승1패 +2(5-3)
6DRX 2승2패 +1(6-5)
7농심 1승3패 -4(3-7)
8BNK 1승3패 -5(2-7)
9OK저축은행 0승3패 -4(2-6)
10KT 0승3패 -5(1-6)
1
2
3
4
5
6
7
8
9
1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