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페이즈' 김수환, "MSI 우승으로 국제 대회 활약 증명할 것"

젠지e스포츠 '페이즈' 김수환(사진=라이엇 게임즈)
젠지e스포츠 '페이즈' 김수환(사진=라이엇 게임즈)
처음으로 MSI 결승에 오른 젠지e스포츠 '페이즈' 김수환이 우승으로 국제 대회서 본인 활약을 증명하겠다고 다짐했다.

젠지e스포츠가 빌리빌리 게이밍(BLG)을 꺾고 MSI 결승전에 진출했다. 젠지의 MSI 결승 진출로 LCK는 연말에 벌어질 예정인 LoL 월드 챔피언십서 4개의 시드를 확보했다.

젠지는 16일(한국 시각) 중국 쓰촨성 청두 파이낸셜 시티 공연 예술 센터서 벌어진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SI) 브래킷 스테이지 승자 결승 빌리빌리 게이밍(BLG)과의 경기서 3대1로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젠지는 가장 먼저 결승 진출을 확정 지었다. 젠지의 결승전 상대는 패자 결승에 있는 BLG와 G2 vs T1의 승자로 결정됐다.

'페이즈' 김수환은 메인 스테이지 인터뷰서 "(이날 경기는) 바텀이 관건이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저희 바텀 라인이 잘해줘서 기분 좋다"라며 "(세나 티어에 대해선) BLG가 세나를 푸는 경우가 많아서 경기서 맞상대하려고 했다. 티어 정리는 결승전이 남아있어서 비밀"이라고 했다.

'캐니언'의 니달리 픽과 바텀과의 호흡에 대해선 "첫 번째로는 (김)건부 형이 굉장히 니달리를 잘해서 그런 거 같다"라며 "저희가 주어진 상황서 정글과 바텀이 소통을 잘해서 최선의 상황이 나온 거 같다"고 분석했다.

그는 챔피언 풀이 넓다는 평가에 관한 질문에는 "최고가 되기 위해선 뭐든지 잘할 수 있어야 한다"며 "아직 다 잘하지는 않지만 더 나은 선수가 되기 위해 부족한 걸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지난 국제 대회서 증명하지 못했다는 인터뷰를 한 것에 대해선 "오늘 경기로 인해 자신감을 찾을 수 있었다"라며 "결승서 우승해야 깔끔하게 증명할 수 있을 거 같다. 우승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용우 기자 (kenzi@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슬라이드

데일리랭킹

1젠지 3승0패 +6(6-0)
2광동 3승0패 +5(6-1)
3T1 2승1패 +2(4-2)
4DRX 2승1패 +2(5-3)
5한화생명 2승1패 +2(5-3)
6디플러스 2승1패 0(4-4)
7BNK 1승2패 -3(2-5)
8OK저축은행 0승3패 -4(2-6)
9KT 0승3패 -5(1-6)
10농심 0승3패 -5(1-6)
1
2
3
4
5
6
7
8
9
1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