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캐니언' 김건부, "결승서 G2와 맞붙어보면 좋은 경험될 듯"

젠지 '캐니언' 김건부(사진=라이엇 게임즈)
젠지 '캐니언' 김건부(사진=라이엇 게임즈)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SI) 결승에 진출한 젠지e스포츠 '캐니언' 김건부가 G2 e스포츠와의 대결을 희망했다.

젠지는 16일(한국 시각) 중국 쓰촨성 청두 파이낸셜 시티 공연 예술 센터서 벌어진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SI) 브래킷 스테이지 승자 결승 빌리빌리 게이밍(BLG)과의 경기서 3대1로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젠지는 가장 먼저 결승 진출을 확정 지었다. 젠지의 결승전 상대는 패자 결승에 있는 BLG와 G2 vs T1의 승자로 결정됐다.

'캐니언' 김건부는 경기 후 인터뷰서 "일단 이렇게 큰 고비를 넘겨서 엄청 좋다"라며 "결승에 미리 가 남은 경기들 잘 보면서 어떻게 하면 더 좋을지 생각해 봐야 될 거 같다"며 결승 직행에 만족감을 표했다.

이날 젠지가 상대한 BLG는 LPL 스프링서 우승을 차지한 팀. MSI 브래캣에서도 T1을 상대로 3대1로 승리했다. 김건부는 "경기 전에도 저희 팀원들이 더 잘한다고 생각했고 저만 잘한다면 질 일은 없겠다며 봤다"며 "1세트 때 생각보다 상대방이 잘해서 다시 수정할 거 있으면 수정하고 2세트 잘해보자하면서 하니까 승리할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오늘 플레이에 대해선 8~9점을 주고 싶다고 한 김건부는 결승전서 만나고 싶은 상대는 묻자 "일단 T1을 최근에 만났고 BLG도 이번에 만났으니까 G2랑 한번 맞붙어보면 좀 좋은 경험이 될 수도 있겠다고 생각하고 있다"면서 "하지만 세 팀이 다 너무 강해서 누가 올라올지 정말 예측이 잘 안된다"고 평가했다.

끝으로 그는 "솔직히 이런 데에서 목표는 당연히 우승이라 생각하며 우승으로 가기 위해 뭐가 필요한지, 계속 최대한 끝까지 찾아가는 게 좋다고 생각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김용우 기자 (kenzi@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슬라이드

데일리랭킹

1젠지 3승0패 +6(6-0)
2광동 3승0패 +5(6-1)
3T1 2승1패 +2(4-2)
4DRX 2승1패 +2(5-3)
5한화생명 2승1패 +2(5-3)
6디플러스 2승1패 0(4-4)
7BNK 1승2패 -3(2-5)
8OK저축은행 0승3패 -4(2-6)
9KT 0승3패 -5(1-6)
10농심 0승3패 -5(1-6)
1
2
3
4
5
6
7
8
9
1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