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오너'가 말한 3세트 역전 비결, "상혁이 형과 만들 수 있다 생각"

사진=라이엇 게임즈.
사진=라이엇 게임즈.
T1의 '오너' 문현준이 불리했던 G2 e스포츠와의 3세트를 돌아봤다. 그는 '페이커' 이상혁과 호흡을 믿으며 역전 가능성을 믿었다고 한다.

T1이 17일(한국시각) 중국 쓰촨성 청두 파이낸셜 시티 공연 예술 센터서 벌어진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SI) 브래킷 스테이지 패자조 3라운드에서 G2를 3 대 0으로 제압했다. 이날 승리로 최종전에 오른 T1은 빌리빌리 게이밍(BLG)과 결승을 두고 타툰다. 경기 후 백스테이지 인터뷰에 나선 문현준은 "저희가 생각한 대로 잘 플레이됐다. 3대0으로 결과까지 나와서 기분 좋다"고 승리 소감을 전했다.

지난 G2와 경기서 3 대 2로 신승을 거뒀던 T1은 이후 BLG전과 팀 리퀴드전에서 불안한 모습을 노출했다. 반면 G2는 이후 좋은 경기력으로 TES를 3 대 0으로 격파했다. 이렇다 보니 이날 경기 전 T1을 바라보는 시선엔 우려가 섞여 있었다. 하지만 경기는 3 대 0의 일방적인 흐름으로 끝났다. 문현준은 "지난번에 3 대 2로 이겼을 때 다시 맞붙으면 3 대 0 아님, 3 대 1로 이길 것 같았다"며 "그때와 똑같이 3 대 0아님 3 대 1로 이길 것 같았는데 3 대 0으로 이겨서 너무 좋다"고 자신 있게 말했다.

이날 T1의 필승 전략은 'G2가 잘하는 것을 막자'였다. 지난 경기에서 G2가 사용해 좋은 모습을 보였던 챔피언을 위주로 밴을 하는 쪽으로 승리 플랜을 짰다는 게 문현준의 설명이다. 그는 "(G2는)MSI 진출한 팀 중 가장 까다로운 팀이라 생각한다. 렉사이"며 "자크나 잘하는 픽을 위주로 밴픽을 했다. 그렇게 변수를 지우면 많이 유리하게 갈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지난 경기에서는 저격 밴을 했던 '한스사마' 스티븐 리브의 드레이븐을 연이어 풀어주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문현준은 "사실 드레이븐은 드레이븐이 잘하기보단 팀이 전체적으로 잘해야 골드를 먹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그래서 미드, 정글에서 상대가 잘하는 챔피언을 자르면 드레이븐을 줘도 상관없겠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3세트에는 G2의 TES전 3 대 0 완승 중심이었던 아이번-트리스타나를 풀기도 했다. 이에 대해서는 "아이번-트리스타나는 바이에게 약하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일부러 주고 탈리야, 바이처럼 한타를 화끈하게 걸 수 있는 챔피언을 가져오자고 했다"며 "초반에 불리하기는 했지만, (이)상혁이 형과 제가 뭐든 만들 수 있다 생각해서 플레이했는데, 좋은 결과 나와서 만족스럽다"고 힘줘 말했다.

G2를 꺾은 T1은 결승 진출을 두고 BLG와 재대결을 펼친다. 문현준은 BLG와 리매치에 앞서 복수를 다짐했다. 문현준은 "저희가 진 팀에게는 복수를 잘 해준다고 생각한다. 이번에는 저희가 3 대 1로 이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말을 남기며 인터뷰를 마쳤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슬라이드

데일리랭킹

1젠지 3승0패 +6(6-0)
2광동 3승0패 +5(6-1)
3T1 2승1패 +2(4-2)
4DRX 2승1패 +2(5-3)
5한화생명 2승1패 +2(5-3)
6디플러스 2승1패 0(4-4)
7BNK 1승2패 -3(2-5)
8OK저축은행 0승3패 -4(2-6)
9KT 0승3패 -5(1-6)
10농심 0승3패 -5(1-6)
1
2
3
4
5
6
7
8
9
1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