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페이커' 이상혁, "BLG 전 준비가 되어 있다"

T1 '페이커' 이상혁(사진=라이엇 게임즈)
T1 '페이커' 이상혁(사진=라이엇 게임즈)
빌리빌리 게이밍(BLG)과 MSI 패자 결승을 앞두고 있는 T1 '페이커' 이상혁은 패자 결승서는 예전 경기와 다를 것이라고 강조했다.

T1이 17일(한국 시각) 중국 쓰촨성 청두 파이낸셜 시티 공연 예술 센터서 벌어진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SI) 브래킷 스테이지 패자조 3라운드에서 G2를 3대0으로 제압했다. 1세트부터 힘 싸움에서 G2를 압도한 T1은 2세트에서 역전에 성공하며 2대0을 만들었다. 그리고 이어진 세 번째 세트에서도 5,000 골드 차이를 뒤집는 역전승을 거두며 빌리빌리 게이밍(BLG)가 기다리는 최종전에 진출했다.

'페이커' 이상혁은 경기 후 인터뷰서 "G2를 상대로 3대0으로 승리했는데 저희가 예상했던 거보다 좋은 결과가 나와서 만족스럽다. 다음 경기도 계속 연달아 있는데 오늘의 승리가 앞으로 경기에 많은 도움이 될 거 같다"라며 "(2세트 아지르 백도어 상황에 대해선) 저희가 좀 아쉽게 게임을 끝내지 못했는데 상대방이 그 상황에서 바론까지 욕심을 내는 상황이 돼서 순간적으로 좀 판단을 해 백도어 상황이 나왔던 거 같다"고 설명했다.

이상혁은 이날 경기 3대0 승리 의미를 묻자 "충분히 잘 이길 수 있다고 생각했다"며 "아무래도 경기 내적으로도 여러모로 운도 많이 따라줬고 좋은 상황들이 많이 만들어져서 좋은 결과가 나온 거 같다. 밴픽적인 부분은 한 번 만나봤기에 오늘 상대하기가 수월했다"고 말했다.

이상혁은 다음 상대인 BLG와의 경기에 대해선 "지난 경기에서는 저희가 이제 조금 준비가 부족했고 상대방이 준비 좀 잘했다고 말했다"라며 "이번에는 저희도 준비도 많이 되어 있고 이전에 만났던 상대다 보니까 이번에는 지난 경기보다 더 좋은 결과가 있을 거로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그는 "앞으로 두 경기 남았고 가장 중요한 매치들인 만큼 저희도 이제 최선의 노력을 다해서 좋은 결과 보여드릴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김용우 기자 (kenzi@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슬라이드

데일리랭킹

1젠지 3승0패 +6(6-0)
2광동 3승0패 +5(6-1)
3T1 2승1패 +2(4-2)
4DRX 2승1패 +2(5-3)
5한화생명 2승1패 +2(5-3)
6디플러스 2승1패 0(4-4)
7BNK 1승2패 -3(2-5)
8OK저축은행 0승3패 -4(2-6)
9KT 0승3패 -5(1-6)
10농심 0승3패 -5(1-6)
1
2
3
4
5
6
7
8
9
1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