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케리아'의 MSI 아쉬움..."방향성을 잘 잡지 못했다"

사진=라이엇 게임즈.
사진=라이엇 게임즈.
BLG에게 패해 MSI 여정을 마무리한 T1 '케리아' 류민석이 방향성을 잡지 못한 것에 대한 아쉬움을 표했다.

T1은 18일(한국 시각) 중국 쓰촨성 청두 파이낸셜 시티 공연 예술 센터서 벌어진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SI) 브래킷 스테이지 패자 3라운드 BLG와의 경기서 2대3으로 패해 탈락했다. 이로써 BLG는 결승전서 젠지 e스포츠와 우승을 놓고 맞붙게 됐다.

'케리아' 류민석은 경기 후 스크럼 인터뷰서 "MSI 일정이 빠듯하다보니 초중반에 많은 팀과 연습할 때 정리를 잘해놓고 방향성을 잘 잡아야 했다"라며 "그러지 못하다 보니 방향성이나 챔피언 티어 정리 같은 게 다른 팀에 비해 늦게 된 거 같다. 일정상 그렇게 되면 다른 팀에 비해 뒤처지게 되는데 그런 부분이 아쉬웠다"며 아쉬움을 표했다.

이어 "공허유충 등 그런 부분서 패치가 됐고 그러면서 라인스왑이 나오기 시작했다"며 "챔피언은 크게 다를 바 없는데 다른 부분, 게임을 끝내는 과정서 초중반 움직임이 되게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지금 와서는 초반 움직임이 중요한 챔피언을 늦게 파악한 것이 컸다"고 덧붙였다.

그는 "솔직히 경험할 건 다 경험했다고 생각해서 이번 MSI서도 좋은 성적을 냈어야 했는데 그 부분이 아쉬웠다"며 "이번에도 그랬지만 배움에는 끝이 없다. MSI서도 많이 배웠기 때문에 남은 서머와 LoL 월드 챔피언십서 좋은 모습을 보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끝으로 MSI서는 뭔가 집중을 잘 못한 거 같다고 한 류민석은 "LCK 스프링과 MSI서 우승을 못 해 개인적으로는 실패했다고 생각한다"며 "서머와 LoL 월드 챔피언십서는 꼭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김용우 기자 (kenzi@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슬라이드

데일리랭킹

1젠지 3승0패 +6(6-0)
2광동 3승0패 +5(6-1)
3T1 2승1패 +2(4-2)
4DRX 2승1패 +2(5-3)
5한화생명 2승1패 +2(5-3)
6디플러스 2승1패 0(4-4)
7BNK 1승2패 -3(2-5)
8OK저축은행 0승3패 -4(2-6)
9KT 0승3패 -5(1-6)
10농심 0승3패 -5(1-6)
1
2
3
4
5
6
7
8
9
1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