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롤드컵 우승하면서 '세체미' 소리를 듣고 싶다"

사진=라이엇 게임즈.
사진=라이엇 게임즈.
커리어 첫 국제대회 우승에 성공한 '쵸비' 정지훈은 기쁨을 숨기지 않으면서도 침착하게 월드 챔피언십(롤드컵)을 정조준했다. 그의 목표는 월즈 우승과 함께 듣는 '세체미(세계 최고의 미드라이너)' 칭호다.

젠지가 19일(한국시각) 중국 쓰촨성 청두 파이낸셜 시티 공연 예술 센터서 열린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SI) 결승전에서 LPL 1시드 빌리빌리 게이밍(BLG)을 3 대 1로 꺾고 정상에 올랐다. 쉽지 않은 승부였다. 1, 2세트를 연달아 따내며 승기를 잡은 젠지는 3세트서 패하며 4세트에 돌입했다. 네 번째 세트에서도 쌍둥이 포탑을 모두 밀리는 상황을 맞았지만, 끝내 이겨내면서 MSI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그리고 그 중심에는 '쵸비' 정지훈이 있었다. 정지훈은 대회 내내 물오른 기량을 뽐내며 팀 우승 선봉에 섰다. BLG와의 브래킷 스테이지 승자전 3라운드에서는 밴픽 단계에서 보여준 상대의 집요한 미드 챔피언 견제에도 불구하고 맹활약을 펼치며 존재감을 발휘한 바 있다. 결승전에서도 과감한 요네 선택 등을 보여주며 이번 MSI 주인공으로 우뚝 섰다.

이번 MSI 우승은 정지훈의 첫 국제대회 우승이기도 하다. 경기 후 인터뷰에 나선 정지훈은 "국제전에서 우승을 해서 좋다"며 "앞으로 많은 국제전을 할 텐데 당장 올해 열릴 월즈에서도 잘할 수 있겠다는 자신감이 차 있는 상태다"는 자신감 넘치는 말로 자신의 커리어 첫 국제무대 우승 소감을 밝혔다.

LCK 스프링에 이어 MSI까지 우승한 젠지는 이제 캘린더 그랜드 슬램, 이른바 '골든 로드'에 도전한다. 지난해 징동 게이밍을 비롯해, 2018년 RNG, 2019년 G2e스포츠가 이에 도전했지만, 그 어떤 팀도 골든 로드를 이뤄내지 못했던 바 있다. MSI 우승으로 골든 로드 도전 기회를 잡은 정지훈은 굳은 각오를 다졌다.

정지훈은 우선 눈앞에 놓인 LCK 서머에 집중했다. 서머를 우승해야 본격적인 캘린더 그랜드 슬램 기회가 주어진다는 것이 그의 설명이다. 그는 "그랜드 슬램은 서머 우승까지 하면 그때부터 주어지는 거니까, 그 기회를 잡을 수 있게 앞으로 열심히 할 것 같다"고 힘줘 말했다.

이번 우승으로 정지훈 '세체미' 칭호를 더욱 공고히 다지게 됐다. 정지훈은 월즈 우승과 함께 다시 한번 '세체미' 소리를 듣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지금 당장은 그런 좋은 호칭을 받을 만한 실력을 보여줬다고는 생각한다"며 "앞으로 롤드컵 우승하면서 그때도 세체미 소리를 듣고 싶다"는 말을 남겼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슬라이드

데일리랭킹

1젠지 3승0패 +6(6-0)
2광동 3승0패 +5(6-1)
3T1 2승1패 +2(4-2)
4DRX 2승1패 +2(5-3)
5한화생명 2승1패 +2(5-3)
6디플러스 2승1패 0(4-4)
7BNK 1승2패 -3(2-5)
8OK저축은행 0승3패 -4(2-6)
9KT 0승3패 -5(1-6)
10농심 0승3패 -5(1-6)
1
2
3
4
5
6
7
8
9
1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