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댄디' 최인규 감독, "준비 과정에서 상대보다 부족했다"

한화생명e스포츠 '댄디' 최인규 감독.
한화생명e스포츠 '댄디' 최인규 감독.
한화생명e스포츠의 '댄디' 최인규 감독이 개막전 패배에 아쉬움을 보였다.

한화생명이 12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LCK아레나에서 진행된 2024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서머 개막전에서 디플러스 기아 1 대 2로 패했다. 스프링 시즌 당시 디플러스 기아를 맞아 모두 2 대 0 승리를 거뒀던 한화생명은 서머 첫 경기에서 불의의 일격을 맞으며 아쉬운 시즌 출발을 알렸다.

경기 후 인터뷰에 나선 최인규 감독은 "개막전 첫 경기라서 서로 뭘 할지 모르는 상태에서 기본기를 잘 지키는 쪽으로 준비했다"며 "준비 과정에서 상대보다 저희가 부족했던 것 같다. 밴픽적으로도 메타 픽을 했을 때 결과도 좋지 못했다. 인 게임 내용도 아쉬웠다"고 경기를 마친 소감을 전했다.

스프링 시즌 한화생명은 디플러스 기아와 두 번 맞대결을 펼쳐 모두 2 대 0으로 승리했던 만큼, 이날 패배가 아프게 다가왔다. 특히 1세트의 경우에는 킬 스코어 1 대 22의 대패를 당했다. 최 감독은 1세트에 대해 "준비했던 조합 특성을 살리지 못한 것 같다"며 "그런 부분에 있어서 제가 조금 더 팀에게 맞는 옷을 입히거나, 플레이적으로 잘할 수 있게 해야 했는데 그런 부분이 아쉽다"고 설명했다.

3세트의 경우에는 경기 초반 다소 끌려갔음에도 중반 이후에 분위기를 반전하며 역전의 발판을 마련하는 등 저력을 보였다. 하지만 끝내 경기를 승리로 매듭짓지 못했다. 최인규 감독은 3세트에 대해 "이길 수 있는 기회가 많았다고 생각했는데, 그런 점을 캐치 못 한 게 아쉽다"며 "선수들에게 자신감을 심어주지 못한 것 같다. 결단 내리는 부분에 있어서 많이 망설인 것 같다"고 분석했다.

최인규 감독은 메타 해석에 대해서는 조심스러운 답변을 내놓기도 했다. 최 감독은 "참고할 대회가 많지 않아서 데이터가 많지 않다. 팀마다 다른 해석이 있을 거다"라며 "지금은 모든 팀이 메타에 대한 정답을 단정 짓기 힘들 거로 생각한다. 연습에서 '이런 밴픽을 했을 때 이길 자신감은 있었다'고 이야기할 수는 있을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슬라이드

데일리랭킹

1젠지 9승0패 +18(18-0)
2한화생명 7승2패 +9(15-6)
3디플러스 7승2패 +7(14-7)
4T1 5승4패 +3(13-10)
5광동 5승4패 +3(12-9)
6KT 5승4패 +1(11-10)
7BNK 3승6패 -8(6-14)
8DRX 2승7패 -9(6-15)
9농심 2승7패 -10(5-15)
10OK저축은행 0승9패 -14(4-18)
1
2
3
4
5
6
7
8
9
1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