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제파' 이재민 감독, "'루시드', 앞으로도 발전할 여지 있는 선수"

디플러스 기아 '제파' 이재민 감독.
디플러스 기아 '제파' 이재민 감독.
디플러스 기아 '제파' 이재민 감독이 '루시드' 최용혁의 경기력에 만족감을 보였다.

디플러스 기아가 12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LCK아레나에서 진행된 2024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서머 개막전에서 한화생명e스포츠를 2 대 1로 꺾었다. 경기 후 인터뷰에 나선 이재민 감독은 "개막전과 이후 대진을 보면서 만약 연패한다면 시즌 분위기가 어려울 수도 있겠다는 생각도 들었다"며 "그래도 개막전에서 스프링 때 못 이겨봤던 한화생명 상대로 승리해 시작이 좋은 것 같다"고 만족감을 보였다.

그러면서 이재민 감독은 "초반 부분에서 잘했다. 마지막에 가서 더 이상 몰릴 곳이 없는 상황을 맞았을 때도 결단을 잘했다"며 "강팀과의 교전에 있어서 어디까지 밀릴 거냐, 언제 싸움을 걸 거냐 등의 타이밍은 선수들이 개개인이 위험을 감수하고 수행해야 한다. 그런데 그런 부분에서 집중력을 잘 발휘해 줬다"고 선수들을 칭찬했다.

최근 리워크 패치로 인해 탑 챔피언으로 활용되는 스카너는 LCK 서머 개막전부터 존재감을 발휘했다. 1, 2세트에서 스카너를 가져간 팀이 모두 승리를 가져갔다. 이런 상황에서 디플러스 기아는 3세트에서 상대가 레드 진영에서 스카너를 풀었음에도 불구하고, 스카너를 가져가지 않고 니달리를 첫 번째 픽으로 선택했다.

이에 대한 질문에 이재민 감독은 "저희가 첫 경기다 보니까 참고 자료가 다른 리그 경기 정도다. 그런데 그런 부분에서만 보는 것과 직접 맞닥뜨렸을 때 느끼는 체감이 다르다"라며 "1, 2세트 스카너가 좋은 모습 보여줬지만, 그만큼 밴을 다른 쪽으로 하는 게 티어 정리에서 이길 수 있다고 봤다. 저희 실력도 믿었기 때문에 그렇게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경기에서는 최용혁의 활약이 눈부시기도 했다. 이 감독은 "사실 서머 시즌 준비하면서 이런저런 것들을 많이 까먹었었다. 그런데 어느 순간부터 게임을 넓게 보거나, 견적을 보는 디테일이 다시 생겼다"며 "그런 것들이 맞닿아 많이 잘해줬다고 생각한다. 스프링보다 더 잘했다. 앞으로도 발전할 여지가 충분히 있는 선수라고 생각한다"고 힘줘 말했다.

마지막으로 이 감독은 "이번 시즌 시작하기 전에 팬들에게 말씀드린 게 서머에는 강팀을 이겨보는 것이었다. 개막전부터 하나를 쌓고 가서 좋다"며 "이 승리로 인해 많은 자신감과 경험을 얻을 것 같다. 도움이 되는 경기다. 조금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 기대 많이 해달라"는 말을 남기며 인터뷰를 마쳤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슬라이드

데일리랭킹

1젠지 7승0패 +14(14-0)
2한화생명 6승2패 +7(13-6)
3디플러스 6승2패 +5(12-7)
4광동 5승3패 +5(12-7)
5T1 5승3패 +4(12-8)
6KT 4승4패 -1(9-10)
7DRX 2승6패 -7(6-13)
8농심 2승6패 -8(5-13)
9BNK 2승6패 -9(4-13)
10OK저축은행 0승8패 -12(4-16)
1
2
3
4
5
6
7
8
9
1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