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농심 박승진 감독, "다잡은 경기였다 생각…화가 많이 난다"

농심 레드포스 박승진 감독.
농심 레드포스 박승진 감독.
농심 레드포스의 박승진 감독 대행이 BNK 피어엑스전 패배에 아쉬움을 숨기지 않았다.

농심 레드포스가 12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LCK아레나에서 진행된 2024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서머 1라운드에서 BNK 피어엑스 1 대 2로 패했다. 경기 후 인터뷰에 나선 박승진 감독은 "다잡은 경기였다는 생각이 든다. 그게 결과까지 이어지지 못해서 선수단 전체가 화가 많이 나 있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박 감독의 말처럼 농심 입장에서는 아쉬움이 클 수밖에 없는 경기였다. 1 대 1 상황에서 치른 3세트의 경우 농심은 경기 초반 대부분의 라인에서 주도권을 잡으며 유리하게 풀어갔기 때문이다. 이에 더해 '피셔' 이정태 역시 흐웨이로 좋은 성장을 이어갔지만, 결국 승리로 연결하지 못했다.

박 감독은 "1세트는 저희가 밴픽적으로 좋지 않았던 부분이 있었다. 상대의 날카로운 플레이도 많이 나와서 패배했다"며 "그런데 사실 3세트 같은 경우에는 방향성도 좋고 좋은 경기력이 중반까지 이어졌다고 생각한다. 그게 결과로 안 나와서 아쉽다"고 다시 한번 돌아봤다. 그러면서도 "하지만 스크림과 대회에서 좋은 기량 보여주고 있고 앞으로도 보여줄 부분 있다고 생각한다"고 선수들을 다독였다.

이렇듯 시즌 첫 경기에서 아쉬운 패배를 당한 농심. 박승진 감독은 연습 과정에서만큼은 만족감을 보이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그는 "1, 2주 전쯤에는 스크림에서 흔들리는 모습이 있었다. 그런데 그런 점은 대회 직전에 잡았다. 현재 스크림 승률은 좋다. 자신감은 있는 상태다"라고 설명했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슬라이드

데일리랭킹

1젠지 7승0패 +14(14-0)
2한화생명 6승2패 +7(13-6)
3디플러스 6승2패 +5(12-7)
4광동 5승3패 +5(12-7)
5T1 5승3패 +4(12-8)
6KT 4승4패 -1(9-10)
7DRX 2승6패 -7(6-13)
8농심 2승6패 -8(5-13)
9BNK 2승6패 -9(4-13)
10OK저축은행 0승8패 -12(4-16)
1
2
3
4
5
6
7
8
9
1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