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강동훈 감독, "'퍼펙트', 컨디션 문제 있어…회복이 먼저라 생각"

kt 롤스터 강동훈 감독.
kt 롤스터 강동훈 감독.
kt 롤스터 강동훈 감독이 '캐스팅' 신민제 선발 기용의 이유를 밝혔다.

kt가 13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LCK아레나에서 진행된 2024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서머 1라운드에서 광동 프릭스에 0 대 2로 패했다. 서머 첫 경기이자 플레이오프 유력 경쟁 상대로 예상되는 광동이었던 만큼 뼈아픈 패배였다. 경기 후 인터뷰에 나선 강동훈 감독은 "져서 아쉽다. 여러모로 부족한 게 많았다"는 말로 아쉬움을 드러냈다.

광동과 서머 첫 경기에서 kt는 기존 주전 탑라이너인 '퍼펙트' 이승민 대신 2군의 '캐스팅' 신민제를 선발 기용했다. 강 감독은 "이승민에게 컨디션 문제가 있다. 어제는 링거를 맞기도 했다. 기침도 계속하고 콜을 할 수 있는 상태가 아니라 회복이 먼저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이어서 강 감독은 "이승민에게는 제대로 된 연습 과정이 더 필요하다고 생각해서 신민제를 출전시켰다"며 "신민제와 함께 연습을 오래 하지는 못했지만, 나머지 네 명과 해 온 게 있으니까, 최선을 다해서 거기에 맞춰서 하려고 했다"고 이야기했다.

가장 아쉬웠던 점을 꼽아달라는 질문에, 강 감독은 "연습 때 나왔던 문제들이 나왔다. 안일하게 생각할 수 있는 치명적인 부분이 2세트 당시 많이 나왔다"며 "1세트는 조합이 좋지 못했던 것 같다. 우리가 생각했던 티어 정리, 구도를 바꿀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광동과 첫 경기에서 패한 kt의 다음 상대는 디플러스 기아다. 플레이오프 경쟁권 팀인 만큼 반드시 승리가 필요한 경기다. 강동훈 감독은 "내부적으로 컨디션 이슈가 있었다. 컨디션이 좋지 못하면 폼에 영향을 미친다. 그런 부분을 찾는 게 첫 번째다"라며 "디플러스 기아를 포함해서 져야 하는 경기는 없다. 남은 시간, 주어진 상황에서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다"는 말로 각오를 다졌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슬라이드

데일리랭킹

1젠지 7승0패 +14(14-0)
2한화생명 6승2패 +7(13-6)
3디플러스 6승2패 +5(12-7)
4광동 5승3패 +5(12-7)
5T1 5승3패 +4(12-8)
6KT 4승4패 -1(9-10)
7DRX 2승6패 -7(6-13)
8농심 2승6패 -8(5-13)
9BNK 2승6패 -9(4-13)
10OK저축은행 0승8패 -12(4-16)
1
2
3
4
5
6
7
8
9
1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