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데뷔전 승리 '리퍼' 최기명, "이제 시작…방심, 오만하지 않을 것"

사진=라이엇 게임즈.
사진=라이엇 게임즈.
프로 데뷔전을 치른 '리퍼' 최기명이 소감을 밝혔다.

광동이 13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LCK아레나에서 진행된 2024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서머 1라운드에서 kt 롤스터를 2 대 0으로 제압했다. 프로게이머로 첫 경기에 나선 최기명의 자신의 진가를 마음껏 드러냈다. 1세트 애쉬, 2세트 진을 플레이한 최기명은 자신의 소환사명 '리퍼(Leaper)'를 의미하는 곡예사 같은 플레이로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경기 후 인터뷰에 나선 최기명은 "아직 이겼다는 게 실감이 안 난다. 그냥 신기하고 계속 이기는 기분만 느끼고 싶다. 그런데 이제 질 때도 있을 거니까, 그때도 잘 이겨내 보고 계속 열심히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승리 소감을 전했다.

스프링 시즌 시작 전 본지와 인터뷰에서 최기명은 프로 데뷔를 앞둔 데 대해 실감이 나지 않는다고 말한 바 있다. 마침내 LCK에서 경기를 치른 최기명은 프로 무대 신인으로는 믿기지 않을 정도로 안정감 있는 플레이를 펼쳤다. 베테랑 원거리 딜러 '데프트' 김혁규를 맞아 주눅 들지 않는 플레이를 뽐내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최기명은 "저는 일단 스크림에서 배운 것들만 잘 하자는 생각으로 게임을 했다. 그런데 대회라서 그런지 아드레날린이 계속 분비되면서 집중력도 많이 올라간 것 같다"며 "그냥 배운 대로 했는데 잘 된 것 같다"고 프로 데뷔전 소감을 밝혔다.

시즌 개막을 앞두고 열린 미디어데이에서 김대호 감독은 최기명이 스크림에서 다소 고전하고 있다는 소식을 전하기도 했다. 최기명은 베테랑 원거리 딜러들을 상대하며 본인 스스로도 눌려있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한다. 하지만 데뷔전 승리를 통해 더욱 자신감을 가질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한 것이다.

최기명은 "물론 자신감이 많이 붙을 것 같다. 그런데 항상 감독님이 '높은 곳에 있다가 떨어졌을 때가 더 아프고, 대미지가 크다. 높은 곳에 있을 때 내려가지 않도록 조절해야 한다'고 말해줬다"며 "그래서 이 기분은 유지하되 방심과 오만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힘줘 말했다.

마지막으로 최기명은 "이제 진짜 시작이라고 생각한다. 사실 개인적으로도 연락도 많이 받았고, 글 같은 것도 찾아봤는데, 욕보다는 응원이 많더라. 그거에 다 보답하고 싶다"며 "그걸 떠나서 제가 프로로서 성공하고 싶다. 그리고 제가 그렇게 생각할수록 그게 팀, 팬들에게도 좋은 효과를 발휘할 거로 생각한다. 잘할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는 말을 남기며 인터뷰를 마쳤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슬라이드

데일리랭킹

1젠지 7승0패 +14(14-0)
2한화생명 6승2패 +7(13-6)
3디플러스 6승2패 +5(12-7)
4광동 5승3패 +5(12-7)
5T1 5승3패 +4(12-8)
6KT 4승4패 -1(9-10)
7DRX 2승6패 -7(6-13)
8농심 2승6패 -8(5-13)
9BNK 2승6패 -9(4-13)
10OK저축은행 0승8패 -12(4-16)
1
2
3
4
5
6
7
8
9
1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