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라스칼' 김광희, "교체 당연히 아쉬워…이겨준 선수들에게 고맙다"

사진=라이엇 게임즈.
사진=라이엇 게임즈.
디알엑스 '라스칼' 김광희가 1세트 후 교체에 아쉬움을 보이면서도 승리를 따낸 동료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디알엑스가 13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LCK아레나에서 진행된 2024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서머 1라운드에서 OK저축은행 브리온을 2 대 1로 제압하며 시즌 첫 승에 성공했다. 경기 후 인터뷰에 나선 김광희는 "꼭 이겨야 하는 경기라고 생각했는데 이겨서 다행이다. 분위기 타서 연승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승리 소감을 전했다.

이날 김광희는 선발로 출전했다. 하지만 1세트 패배 후 교체로 나가기도 했다. 김광희는 "프로 선수로서 당연히 아쉽다. 기분이 좋지 않고, 승부욕이 더 생기는 등 여러 가지 생각이 들었지만, 지금 당장 팀이 이겨서 다행이다"며 "경기 이겨준 나머지 선수들에게 고맙다"고 웃으며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저에게 주어진 픽의 역할이 있는데 그 주어진 픽의 역할을 잘못한 것 같다. 그래서 스스로에게 아쉬웠다"며 "피지컬적인 부분을 포함해 조금 더 단단하게 해줬어야 하는 챔피언인데 그러지 못했다"면서 스스로 아쉬웠던 점을 되짚어 보기도 했다.

시즌 첫 경기에서 승리를 거둔 디알엑스. 김광희의 말에 따르면 연습 과정부터 긍정적이었다고 한다. 김광희는 "사실 스프링에는 저희가 처음부터 많은 게 꼬여 있었다고 생각한다. 저희가 나아가야 하는 방향성에 대해 다를 명확하게 인지하고 있지 않았다"고 스프링 시즌을 돌아봤다.

그러면서 "근데 이번 서머는 연습 과정부터 최대한 자기 생각을 이야기하면서 서로 간의 생각을 최대한 좁히려고 했다. 그렇게 하다 보니 팀의 방향성이나 자연스럽게 잡혔다"며 "그러다 보니까 연습 과정이 좋았다. 이번 서머 연습할 때는 계속 나아지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 기분 좋은 나날을 보내고 있었던 것 같다"고 연습 과정에 대해 이야기했다.

디알엑스의 다음 상대는 한화생명e스포츠다. 김광희는 "준비하는 시간이 이틀 정도 남았는데, 오늘 저희가 경기하면서 느낀 거는 연습 때 원했던 구도가 다 나올 수 없다는 점과 경기장에서 티어가 급하게 변동될 수도 있다는 점이다"라며 "그 과정에서 한화생명전을 이길 수 있도록 제가 어떻게 기여할지에 대한 생각을 스스로 많이 하겠다"고 힘줘 말했다.

마지막으로 김광희는 "오늘 7주년 축하해 준 팬들 너무 감사드린다. 저를 응원해 주는 팬들은 속상하셨을 수도 있을 것 같다. 저도 최대한 제가 할 수 있는 할 수 있는 선에서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많이 노력하겠다"는 말을 남기며 인터뷰를 마쳤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슬라이드

데일리랭킹

1젠지 7승0패 +14(14-0)
2한화생명 6승2패 +7(13-6)
3디플러스 6승2패 +5(12-7)
4광동 5승3패 +5(12-7)
5T1 5승3패 +4(12-8)
6KT 4승4패 -1(9-10)
7DRX 2승6패 -7(6-13)
8농심 2승6패 -8(5-13)
9BNK 2승6패 -9(4-13)
10OK저축은행 0승8패 -12(4-16)
1
2
3
4
5
6
7
8
9
1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