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디알엑스 김목경 감독, "첫 경기 이겨 기뻐…아쉬운 점도 기억 남아"

디알엑스 김목경 감독.
디알엑스 김목경 감독.
디알엑스의 김목경 감독이 시즌 첫 승에도 만족감을 보이지 않았다.

디알엑스가 13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LCK아레나에서 진행된 2024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서머 1라운드에서 OK저축은행 브리온을 2 대 1로 제압했다. 경기 후 인터뷰에 나선 김목경 감독은 "첫 경기 굉장히 항상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오랜만에 첫 경기를 이긴 것 같아서 다행이고 기쁘다"면서도 "오늘 경기에서 조금 아쉬운 부분들이 나왔는데, 그런 점도 기억에 남는 것 같다"고 승리 소감을 밝혔다.

이렇듯 이른 시즌 첫 승에도 김 감독은 아쉬움을 숨기지 않았다. 그는 "저희가 브리온 상대로 조금 더 압도적인 승리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며 "그런데 1세트 때 저희가 생각한 구도가 나오지 않았다. 그래서 1세트 후에 코치친 입장에선 생각이 많아지기도 했다. 그런 부분에서 가장 많이 아쉬움을 느꼈다"고 돌아봤다.

생각한 구도대로 나오지 않았던 1세트 패배 후 디알엑스는 빠르게 플랜을 수정했다. 핵심은 레넥톤 선픽이었다. 2세트 블루 진영에서 레넥톤을 바로 가져갔던 디알엑스는 레드 진영으로 옮겨 간 3세트에서도 가장 먼저 레넥톤을 선택했다. 김목경 감독은 레넥톤을 이날 경기 핵심 챔피언으로 판단했다고 한다.

김 감독은 "준비한 과정과 상관없이 경기장에 와서 경기를 순간적으로 티어가 바뀌는 경우가 있다. 스카너와 럼블이 없는 구도에서 상대가 레넥톤을 꺼내면 그걸 상대할 수 있는 좋은 카드가 있냐를 생각해 봤을 때 저희 기준으로 오늘은 애매하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이어서 김 감독은 "양쪽 다 메이지 정글러를 준비해야 온 게 확실했기 때문에 조금 더 주도적으로 할 수 있고, 군중 제어기(CC) 연계를 포함해 라인 주도권이 더 있는 챔피언을 하는 것이 게임을 풀어가기 좀 편하겠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레넥톤을 오늘 한정으로는 먼저 뽑게 됐다"고 이야기했다.

아쉬웠던 스프링 시즌을 뒤로 하고 서머를 준비하며 디알엑스는 신구조화에 신경 썼다고 한다. 김 감독은 준비 과정에 만족하며 한화생명e스포츠전 선전을 다짐했다. 그는 "이번 한화생명전은 우리의 현재 위치를 평가받기 가장 좋은 경기라고 생각한다. 잘 준비했다는 가정을 토대로 한화생명전도 임하겠다"며 "좋은 결과까지 이어졌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라고 힘줘 말했다.

마지막으로 김목경 감독은 "오늘 첫 세트에서 불안한 모습을 보여드리긴 했지만, 이제 시작이다 보니까 최대한 보완해서 다음 경기에서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게 하겠다"며 "응원에 보답할 수 있게 잘 준비해서 돌아오겠다"는 말을 남겼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슬라이드

데일리랭킹

1젠지 7승0패 +14(14-0)
2한화생명 6승2패 +7(13-6)
3디플러스 6승2패 +5(12-7)
4광동 5승3패 +5(12-7)
5T1 5승3패 +4(12-8)
6KT 4승4패 -1(9-10)
7DRX 2승6패 -7(6-13)
8농심 2승6패 -8(5-13)
9BNK 2승6패 -9(4-13)
10OK저축은행 0승8패 -12(4-16)
1
2
3
4
5
6
7
8
9
1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