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세인트' 강성인, "기복 줄여가고 있어…연승 이어갈 것"

디플러스 기아 챌린저스 '세인트' 강성인.
디플러스 기아 챌린저스 '세인트' 강성인.
디플러스 기아 챌린저스의 미드라이너 '세인트' 강성인이 연승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디플러스 기아가 18일 서울 중구 대한극장 내 WDG e스포츠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2024 LCK 챌린저스 리그 1라운드에서 디알엑스 챌린저스를 2 대 1로 꺾고 3연승에 성공했다. 경기 후 인터뷰에 나선 강성인은 "굉장히 기분이 안 좋다. 오늘 많이 아쉬웠던 거 같아서 돌아가서 열심히 할 것 같다"고 경기 승리에도 만족감을 보이지 않았다. 이어서 그는 "평소에 하던 걸 못 하게 되니까 분했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강성인이 아쉬움을 드러낸 것처럼 이날 디플러스 기아는 디알엑스를 맞아 깔끔한 경기력을 보여주지 못했다. 특히 2세트의 경우에는 경기를 내주기도 했다. 강성인은 "2세트는 3레벨 때 미드에서 점멸을 안 쓰고 죽은 게 컸다"며 "그때 크게 벌어진 탓에 비비는 싸움을 하긴 했는데, 실수도 많이 나왔다. 싸움을 아쉽게 해서 비빌 수 있는 타이밍에 제대로 비비지 못한 게 아쉬웠다"고 설명했다.

강성인은 이렇듯 아쉬움을 토로하며 콜적인 문제를 지적하기도 했다. 강성인은 "콜적으로 책임감 없는 콜이 나온 것 같다. '나는 뭘 말했으니까, 너는 거기에 따라 알아서 해라'는 식의 콜이 나왔다"며 "그게 책임감이 없었다고 생각한다"고 경기를 돌아봤다.

2세트 아쉬운 패배에 흔들릴 법도 했지만, 디플러스 기아는 3세트에서 다시 저력을 발휘했다. 강성인은 아칼리로 맹활약을 펼쳤다. 강성인은 "이 구도를 하면 게임에서 안 질 것 같은 느낌이 들기는 했다"며 "아칼리 숙련도에 자신이 있긴 했는데, 오늘 그 모습을 못 보여드린 것 같아서 아쉽다"고 이야기했다.

3연승에 성공한 디플러스 기아는 T1 e스포츠 아카데미, kt 롤스터 챌린저스와 함께 공동 선두 그룹을 형성했다. 강성인은 T1과 kt를 견제하면서도 연승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강성인은 "솔로 랭크 점수도 높고 연습량도 많아서 기복을 줄여가고 있고, 잘해지는 게 눈에 보인다"며 "앞으로도 연승 이어갈 것 같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슬라이드

데일리랭킹

1젠지 9승0패 +18(18-0)
2한화생명 7승2패 +9(15-6)
3디플러스 7승2패 +7(14-7)
4T1 5승4패 +3(13-10)
5광동 5승4패 +3(12-9)
6KT 5승4패 +1(11-10)
7BNK 3승6패 -8(6-14)
8DRX 2승7패 -9(6-15)
9농심 2승7패 -10(5-15)
10OK저축은행 0승9패 -14(4-18)
1
2
3
4
5
6
7
8
9
1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