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DRX 이적 후 첫 POG '테디' 박진성, "내 점수는 평균 8점"

사진=라이엇 게임즈.
사진=라이엇 게임즈.
DRX 이적 후 첫 POG에 선정된 '테디' 박진성이 자신의 경기력에 점수를 매겼다.

DRX가 20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LCK아레나에서 진행된 2024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서머 1라운드에서 BNK 피어엑스를 2 대 0으로 제압했다. 스프링과 비교해 확실히 달라진 DRX의 모습이 잘 드러난 경기였다. 1, 2세트 모두 한타와 운영에서 탄탄한 경기력을 뽐낸 DRX는 시즌 2승째를 기록하게 됐다.

이날의 주인공은 단연 박진성이었다. 1세트 애쉬, 2세트 카이사를 플레이한 박진성은 전성기를 떠올리게 하는 캐리력을 뽐내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이런 활약을 인정받아 이날 경기의 단독 POG(플레이어 오브 더 게임)에 뽑혔다. 경기 후 방송 인터뷰에 나선 박진성은 "오늘 2 대 0으로 빨리 끝내서 좋다. 단독 POG도 받고, 괜찮게 했던 것 같아서 더 기분 좋다"고 승리 소감을 전했다.

원거리 딜러 캐리의 정수를 보인 박진성이지만, 그는 자신에게 평균 8점의 점수를 매겼다. 박진성은 "1세트는 궁극기로 나쁘지 않게 메이킹한 것 같아서 7, 8점 줄 것 같다"며 "두 번째 세트 카이사의 경우는 잘 컸고 딜은 잘했는데, 미드 경쟁에서 겁을 먹어서 8, 9점 줄 것 같다. 평균 8점 정도다"라고 웃으며 말했다.

BNK는 LCK에서 가장 호전적인 경기 운영을 보여주는 팀 중 하나다. 하지만 이날 DRX는 그에 못지 않은 호전적인 모습으로 BNK를 제압했다. 박진성은 "저희도 요즘 호전적이고 싸움을 피하지 않는 스타일이다"라며 "싸우면 이길 거란 자신감이 있는 상태로 교전했다. 싸움을 피하지 않아 줘서 더 좋았다"고 힘줘 말했다.

이날 경기 백미는 2세트였다. 1세트와 달리 2세트에서 DRX는 경기 중반 제리를 중심으로 한 상대의 버티기에 고전하는 모습을 보였기 때문이다. 하지만 박진성은 흔들리지 않았고, 마지막 바론 앞 한타에서 과감한 궁극기 활용으로 명장면을 만들었다. 박진성은 "알리스타가 내게 스킬을 쓰려고 하는 것 같길래 은신으로 점멸을 뺐다. 그리고 각이 나오길래 하고 싶어서 했다. 잘돼서 다행인 것 같다"고 당시를 돌아봤다.

"다들 열심히 잘해주고 있다. 똑같이 열심히 하려고 하고 있다"는 말로 각오를 다진 박진성은 다음 농심전 필승을 다짐했다. 그는 "농심의 '지우' 정지우 선수가 어떻게 보면 넥서스의 두 번째 계보를 잇고 있는 선수인데, 제가 첫 번째 넥서스의 위엄을 보여주도록 하겠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슬라이드

데일리랭킹

1젠지 7승0패 +14(14-0)
2한화생명 6승2패 +7(13-6)
3디플러스 6승2패 +5(12-7)
4광동 5승3패 +5(12-7)
5T1 5승3패 +4(12-8)
6KT 4승4패 -1(9-10)
7DRX 2승6패 -7(6-13)
8농심 2승6패 -8(5-13)
9BNK 2승6패 -9(4-13)
10OK저축은행 0승8패 -12(4-16)
1
2
3
4
5
6
7
8
9
1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