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LoL 168번째 신규 챔피언 '오로라' 공개

오로라 공식 스플래시 아트(이미지=라이엇 게임즈 제공).
오로라 공식 스플래시 아트(이미지=라이엇 게임즈 제공).
리그 오브 레전드(이하 LoL)의 신규 챔피언 오로라(Aurora)가 공개됐다.

오로라는 LoL 세계관 최초로 토끼에서 영감을 얻은 챔피언이다. 민첩한 움직임을 바탕으로 중단 및 상단 공격로에서 적을 둔화하고 소규모 교전에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다.

오로라가 스킬과 기본 공격으로 세 번 피해를 주면 '영혼 방호술'이 발동해 3초 동안 이동 속도와 치유량이 증가한다. 보유한 영혼이 늘어날수록 효과가 점진적으로 상승한다. '이중 저주(Q)'는 지정한 방향으로 복수의 적에게 마법 피해를 입히고 표식을 남길 수 있다. 스킬을 재사용하면 표식을 남긴 적에게 추가 마법 피해를 준다.

오로라의 스킬 (이미지=라이엇 게임즈 제공).
오로라의 스킬 (이미지=라이엇 게임즈 제공).


높은 기동력도 지녔다. 지정한 방향으로 뛰어올라 착지 시 투명해지는 '장막 너머로(W)', 뒤로 뛰면서 광역 마법 피해를 주고 적의 속도를 늦추는 '마법의 문(E)'을 활용해 공격을 회피하는 동시에 점프하여 아군의 전투 개입에 합류하는 등 공격로 교전에서도 강세를 보인다.

궁극기 '세계의 경계(R)'는 오로라가 강화된 영혼 형태로 변화하고 원형의 파동을 형성한다. 파동을 벗어나려는 적에게 마법 피해를 주고 둔화해 중앙으로 밀어내며, 파동의 끝에서 건너편으로 이동하여 궁극기 범위 내 적들을 집중 공격할 수 있다.

라이엇 게임즈 '써니 판디타(Sunny Pandita)' 리드 콘셉트 아티스트는 “오로라가 LoL 세계관의 바스타야 종족 챔피언과 다른 독특한 콘셉트를 지니길 원했다”며 “토끼의 귀여움과 프렐요드 지역의 디자인, 언어 등을 접목한 신비로운 전투형 암살자 및 마법사 챔피언을 개발했다”라고 말했다.

오로라는 오는 26일부터 LoL 테스트 서버(Public Beta Environment)를 통해 사전 체험할 수 있다. 오로라는 7월 18일 라이브 서버에 업데이트 예정이다.

박운성 기자 (photo@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슬라이드

데일리랭킹

1젠지 7승0패 +14(14-0)
2한화생명 6승2패 +7(13-6)
3디플러스 6승2패 +5(12-7)
4광동 5승3패 +5(12-7)
5T1 5승3패 +4(12-8)
6KT 4승4패 -1(9-10)
7DRX 2승6패 -7(6-13)
8농심 2승6패 -8(5-13)
9BNK 2승6패 -9(4-13)
10OK저축은행 0승8패 -12(4-16)
1
2
3
4
5
6
7
8
9
1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