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김정균 감독이 보인 애정, "'제우스', '구마유시'도 POG 받았으면…"

T1 김정균 감독.
T1 김정균 감독.
T1의 김정균 감독이 '제우스' 최우제, '구마유시' 이민형의 POG(플레이어 오브 더 게임) 수상을 바랐다. 메타 상 덜 주목받고 있는 두 명에 대한 김 감독의 애정이 느껴졌다.

T1이 26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LCK아레나에서 진행된 2024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서머 1라운드에서 DRX를 2 대 0으로 제압했다. 이날 승리로 T1은 3연승에 성공했다. 경기 후 인터뷰에 나선 김정균 감독은 "개인적으로 긴장을 했는데, 2대0으로 승리하고 연승해서 기세 이어 나갈 수 있어 좋게 생각한다"고 승리 소감을 전했다.

지난 광동 프릭스전에서 2 대 1 신승을 거둔 후 인터뷰에서 김 감독은 "다양한 메타부터 시작해서 챔피언 운영 등을 다 같이 반복 연습해야 할 것 같다"고 말한 바 있다. 이에 대한 질문에 김 감독은 "오늘 경기에서는 (그런 모습이) 보였다고 생각한다"며 "오늘 경기도 당연히 중요하지만, 더 큰 무대에서 어떻게 나오는지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경기에서 T1은 문현준에게 니달리를 쥐여주기도 했다. 김 감독은 "조합상 나오게 됐다"며 "문현준뿐 아니라, 모든 선수가 플레이하면 거기에 맞게 잘 나온다고 생각한다. 오늘 문현준도 잘 나왔다고 생각한다. 2세트의 경우에는 선수들이 밸류 픽도 잘한다고 생각하는데, 밸류 픽도 나오면서 경기를 이겨서 두 배로 기쁘다"고 웃으며 이야기했다.

인터뷰에서 김 감독은 '제우스' 최우제와 '구마유시' 이민형에 대한 애정을 보이기도 했다. 김 감독은 "한 가지 농담 삼아 말하자면, POG 못 받은 최우제와 이민형도 받으면 좋겠다. 원래도 바텀 듀오가 받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오늘 '케리아' 류민석이 받게 돼서 이야기해 봤다"며 "지금 메타에서 화면에 잘 비치지 않는데, 최우제와 이민형도 잘하고 있다고 팬들이 느껴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김 감독은 "항상 응원해 주는 팬들에게 감사하다. 토요일에 응원하러 오는 팬들에게 감사하다는 말 하고 싶다"며 "변함없이 최선 다하는 선수들과 스태프에게 고맙다. 프런트에게도 고맙다. 더 좋은 경기력 보여줄 수 있도록 최선 다하겠다"는 말을 남겼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슬라이드

데일리랭킹

1젠지 7승0패 +14(14-0)
2한화생명 6승2패 +7(13-6)
3디플러스 6승2패 +5(12-7)
4광동 5승3패 +5(12-7)
5T1 5승3패 +4(12-8)
6KT 4승4패 -1(9-10)
7DRX 2승6패 -7(6-13)
8농심 2승6패 -8(5-13)
9BNK 2승6패 -9(4-13)
10OK저축은행 0승8패 -12(4-16)
1
2
3
4
5
6
7
8
9
1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