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김정수 감독, "이기는 게 당연한 것 아냐…최선의 픽을 하는 중"

젠지 김정수 감독.
젠지 김정수 감독.
5연승에 성공한 젠지e스포츠의 김정수 감독이 최근 보여주고 있는 좋은 기세에 대해 입을 열었다.

젠지가 26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LCK아레나에서 진행된 2024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서머 1라운드에서 한화생명e스포츠를 2 대 0으로 제압했다. 이날 승리로 젠지는 무실 세트 전승을 이어갔다. 경기 후 인터뷰에 나선 김정수 감독은 "한화생명 상대로 스코어는 2 대 0이지만 어렵게 이긴 것 같다. 그래도 연승 이어가서 기분 좋다"는 말로 승리 소감을 전했다.

이날 젠지는 1세트에서 미드 루시안을 뽑았다. OK저축은행 브리온전에 이어 다시 한 번 사용한 루시안에 대한 질문에 "요즘 미드에서 트리스타나와 코르키가 대세인데, 그걸 상대하는 픽을 찾았다. 그중 AD 챔피언이 필요할 때 가장 좋은 게 뭘까에 대해 '쵸비' 정지훈과 찾아봤고, 연습 과정에서 좋아서 꺼냈다"고 설명했다.

젠지는 한화생명전에서 초반 다소 불리한 상황을 맞더라도 흔들리지 않으며 승리를 지켜냈다. 김 감독은 "오늘 선수들이 유충 싸움을 불리하기 시작해서 힘들었다"면서도 "그런데 끝나고 물어보니까 질 거 같지 않았다고 하더라. 후반 갈수록 조합이 좋다고 생각했고, 또 침착하게 오브젝트 싸움에 이길 수 있다고 봤기 때문에 이긴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시즌 초반 무서운 기세를 보여주고 있는 젠지는 자신들과 함께 3강으로 평가받던 T1과 한화생명을 모두 2 대 0으로 제압했다. 김 감독은 "물론 강팀을 2 대 0으로 이겨서 기분은 좋은데, 아직 1라운드도 돌지 않은 초반이다. 저희는 하던 대로 하는 것이지 벌써 경주를 생각하지는 않고 있다"고 단호히 말했다.

또한 김정수 감독은 최근 물오른 폼을 보여주고 있는 '페이즈' 김수환에 대한 칭찬 역시 잊지 않았다. 그는 "너무 잘해주고 있다. 한타 때 본인이 딜 하다 죽는 걸 두려워하지 않더라"며 "이기다 보니까 더 성장하는 것 같다. 앞으로 더욱 성장해 좋은 원거리 딜러가 될 거라고 생각한다"고 힘줘 말했다.

마지막으로 김정수 감독의 당부의 말을 전하기도 했다. 그는 "5연승 기분 좋게 하고 있는데, 선수들이 열심히 하고 있다. 누가 보면 쉽게 이기는 것 같겠지만, 저희는 이기는 게 당연한 게 아니라 최선의 픽을 하고 있다. 그걸 알아주면 좋겠다"며 "요즘 그런 것에 대해 가볍게 이야기하는 분들이 있는 것 같다. 저희는 그렇지 않다는 걸 말씀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슬라이드

데일리랭킹

1젠지 7승0패 +14(14-0)
2한화생명 6승2패 +7(13-6)
3디플러스 6승2패 +5(12-7)
4광동 5승3패 +5(12-7)
5T1 5승3패 +4(12-8)
6KT 4승4패 -1(9-10)
7DRX 2승6패 -7(6-13)
8농심 2승6패 -8(5-13)
9BNK 2승6패 -9(4-13)
10OK저축은행 0승8패 -12(4-16)
1
2
3
4
5
6
7
8
9
1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