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신한은행] KT 박재영, 오세기 꺾고 시즌 첫 승!

center
◆신한은행 프로리그 10-11 시즌 5R 5주차@온게임넷
▶KT 1-0 MBC게임
1세트 박재영(프, 7시) 승 < 벨트웨이 > 오세기(테, 5시)

KT 롤스터 박재영이 풍부한 자원력을 바탕으로 MBC게임 오세기를 제압하며 시즌 첫 승리를 신고했다.

박재영은 23일 서울 용산구 아이파크몰 e스포츠 상설 경기장에서 펼쳐진 신한은행 프로리그 10-11 시즌 5라운드 5주차 1세트에 출전해 오세기를 상대로 무승부 경기를 역으로 이용한 부유한 플레이를 펼치며 승리를 따냈다. 박재영은 마지막에는 공격력, 방어력, 쉴드 업그레이드를 모두 마친 캐리어로 7연패 탈출 세리머니를 펼쳤다.

박재영은 무승부 경기와 같이 앞마당 입구에 게이트웨이를 지으며 경기를 시작했다. 상대에게 무승부 경기처럼 전략을 사용할 것이라고 속인 뒤 박재영이 선택한 전략은 앞마당 넥서스 소환이었다. 박재영은 초반부터 자원을 풍부하게 가져가 물량에서 압도하겠다는 움직임을 보였다.

오세기는 박재영의 속임수에 완전히 걸려 들었다. 박재영이 또다시 빠르게 다크 템플러를 생산하는 올인 전략을 사용할 수도 있었기 때문. 오세기는 꼼꼼하게 정찰을 시도하며 상대 움직임을 계속 정찰했다. 운이 좋게 9시 넥서스를 파괴하기는 했지만 이미 초반 자원 차이가 벌어진 상황이었다.

박재영은 9시 견제를 당한 후에 오히려 더 탄탄한 방어를 보이며 확장을 늘려나갔다. 1시 스타팅 포인트까지 넥서스 소환에 성공한 박재영은 3개의 포지에서 동시에 업그레이드를 하는 한편 아비터를 생산해 한방 싸움에 힘을 실었다.

박재영은 오세기의 본진에 아비터 리콜로 포인트를 얻는 한편 캐리어로 체제를 전환했다. 결국 박재영은 언덕지역을 이용한 컨트롤과 아비터 리콜을 활용한 지상병력의 조합으로 오세기의 자원줄을 끊으며 GG를 받아냈다.

오늘 승리로 박재영은 7연패를 끊어내고 시즌 첫승을 신고했다.

[데일리e스포츠 김원용 기자 eatman@dailyesports.com]

*T store와 함께 더 스마트한 생활(www.tstor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그리핀 8승 15(16-1)
2샌드박스 7승1패 10(15-5)
3SK텔레콤 6승2패 6(13-7)
4한화생명 5승3패 3(10-7)
5담원 4승4패 2(10-8)
6킹존 4승4패 0(9-9)
7kt 2승6패 -5(7-12)
8젠지 2승6패 -7(7-14)
9아프리카 2승6패 -9(4-13)
10진에어 8패 -15(1-16)
1정지훈 그리핀 800
2장용준 샌드박스 700
3김태민 SK텔레콤 600
4김혁규 킹존 500
5박재혁 젠지 500
6이승용 그리핀 400
7박우태 샌드박스 400
8박진성 SK텔레콤 400
9강명구 한화생명 400
10김장겸 샌드박스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