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아듀 스타리그] 진정한 '콩라인'은 임요환이다?

center
◇가장 준우승을 많이 한 선수로 기록된 임요환.1999년 프로게이머 오픈을 시작으로 막을 연 스타리그는 오는 8월4일 열리는 티빙 스타리그 2012 결승전 삼성전자 칸 허영무와 SK텔레콤 T1 정명훈의 대결을 끝으로 막을 내린다. 스타크래프트:브루드워(이하 스타1)으로 무려 13년간 치러진 스타리그의 역사를 데일리e스포츠가 정리했다.< 편집자 주 >e스포츠계에서 쓰이는 '콩라인'이라는 말은 프로게이머였던 홍진호를 지칭하는 단어다. 선수 시절 준우승을 너무나 많이 차지했기에 홍진호는 자기의 이름으로 불리지 못했고 성을 따서 '콩'이라 칭해졌다. 홍진호처럼 2등을 자주하는 선수들을 모아 '콩라인'이라 부르기도 한다. 스타리그의 역사를 돌아보면 홍진호보다는 임요환이 눈에 띈다. 스타리그 사상 첫 2회 연속 우승이라는 위업을 달성했던 임요환은 3회 연속 결승 진출이라는 기록도 갖고 있다. 그러나 이는 2001년에 국한된 기록이다. 이후 임요환의 성적은 홍진호보다 더 많이 준우승에 머물렀다. 2001년 스카이 스타리그에서 임요환은 김동수와 결승에서 맞대결을 펼쳤다. 이전까지 저그와 두 번의 결승전을 펼쳤고 모두 우승하면서 임요환이 저그전에 강하다는 사실은 증명됐다. 프로토스전에 대한 의문까지 없애지는 못했고 김동수와의 대결에서 임요환은 세간의 평을 뒤집으려 했다. 그렇지만 결과는 패배였고 임요환의 스타리그 준우승의 역사가 시작됐다.2002년 스카이 스타리그에서 임요환은 또 다시 결승에 오른다. 이번 상대는 아직 경험이 많지 않았던 박정석. 김동수와 같은 팀 후배였던 박정석은 완벽히 다른 스타일로 경기에 임했고 당시로서는 파격적이었던 10여 개가 넘는 게이트웨이에서 쏟아지는 병력으로 임요환을 격파했다. 임요환으로서는 두 번째 준우승이었다.
center
◇2회 연속 준우승을 기록하며 '콩라인'에 합류한 정명훈.2003년 슬럼프에 빠지면서 스타리그 결승에 오르지 못했던 임요환은 2004년 와신상담하며 결승까지 치고 나왔다. 상대는 같은 팀 후배인 최연성. 최연성의 발굴 과정부터 육성 기간 동안 임요환이 관여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EVER 스타리그 2004 결승전은 사제 대결이라는 부제가 붙을 정도로 관심을 얻었다. 5세트까지 가는 명승부를 펼쳤지만 승리의 여신은 최연성의 손을 들어줬다. 임요환이 다양한 전략을 구사했지만 최연성은 모두 막아냈고 스승은 눈시울을 붉혔다.2005년 임요환은 한 차례 더 스타리그 결승에 도전했다. 임요환이 3회 우승을 차지할 것이라 굳게 믿은 온게임넷은 3회 우승자에게 황금으로 만들어진 마우스를 주겠다고 했고 골든 마우스라 불렸다. 신예 프로토스 오영종과 결승에서 대결한 임요환은 프로토스의 벽 앞에서 또 한 번 무너졌고 스타리그 4연속 준우승이라는 대기록을 남겼다. 역대 결승에 오른 선수들의 결과를 보면 가장 많이 준우승을 차지한 선수가 임요환임을 알 수 있다. 그 뒤를 송병구와 정명훈이 3번의 준우승으로 따라왔다. 송병구나 정명훈이 '콩라인'으로 구분되고 있지만 스타리그에서만큼은 '임라인'이라 불려야 하지 않을까.[데일리e스포츠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역대 스타리그 선수별 우승 및 준우승 횟수이윤열 우승 3회-준우승 1회박성준 우승 3회-준우승 2회이제동 우승 3회-준우승 1회이영호 우승 3회-준우승 1회임요환 우승 2회-준우승 4회김동수 우승 2회최연성 우승 2회송병구 우승 1회-준우승 3회정명훈 우승 1회-준우승 3회강 민 우승 1회-준우승 1회박정석 우승 1회-준우승 1회오영종 우승 1회-준우승 1회최진우 우승 1회기 욤 우승 1회변길섭 우승 1회서지훈 우승 1회박용욱 우승 1회한동욱 우승 1회마재윤 우승 1회김준영 우승 1회김정우 우승 1회허영무 우승 1회강도경 준우승 2회홍진호 준우승 2회조용호 준우승 2회국기봉 준우승 1회봉준구 준우승 1회장진남 준우승 1회전태규 준우승 1회이병민 준우승 1회변형태 준우승 1회도재욱 준우승 1회박명수 준우승 1회진영화 준우승 1회◆관련 기사
[아듀 스타리그] 영예의 골든 마우스 홀더
[아듀 스타리그] 4회 우승은 없었다
[아듀 스타리그] 진정한 '콩라인'은 임요환이다?
[아듀 스타리그] 조지명식은 어떻게 변화했나?
[아듀 스타리그] 가장 많이 개최된 지방과 도시는?
[아듀 스타리그] 역대 최고의 스테디 셀러는?
[아듀 스타리그] 임요환, 통산 스타리그 다승 1위
[아듀 스타리그] 김태형 해설 위원이 말하는 '김캐리의 저주'
[아듀 스타리그] 다패 또한 영광의 상처
[아듀 스타리그] 정명훈 스타리그 승률왕
[아듀 스타리그] '가을의 전설'의 희생양이었던 임요환
[아듀 스타리그] 담당 PD들 "끝이 아닌 새로운 시작"*SK텔레콤과 함께하는 e스포츠 세상(www.sktelecom.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담원 12승5패 11(26-15)
2샌드박스 12승5패 10(26-16)
3그리핀 11승5패 12(25-13)
4SK텔레콤 10승7패 8(24-16)
5젠지 10승7패 5(23-18)
6아프리카 10승7패 5(24-19)
7킹존 9승8패 1(22-21)
8한화생명 5승11패 -9(14-23)
9kt 5승12패 -13(14-27)
10진에어 17패 -30(4-34)
1김건부 담원 900
2박우태 샌드박스 800
3김장겸 샌드박스 800
4허수 담원 800
5김광희 킹존 700
6박도현 그리핀 700
7김기인 아프리카 700
8곽보성 kt 600
9이진혁 아프리카 600
10김동하 SKT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