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아듀 스타리그] 담당 PD들 "끝이 아닌 새로운 시작"

center
◇위영광 PD.1999년 프로게이머 오픈을 시작으로 막을 연 스타리그는 오는 8월4일 열리는 티빙 스타리그 2012 결승전 삼성전자 칸 허영무와 SK텔레콤 T1 정명훈의 대결을 끝으로 막을 내린다. 스타크래프트:브루드워(이하 스타1)으로 무려 13년간 치러진 스타리그의 역사를 데일리e스포츠가 정리했다.< 편집자 주 >e스포츠는 프로그램을 만드는 PD가 팬들에게 유명해 지는 거의 없다. 아무래도 리그의 주인공은 선수들이고 그들이 어떤 경기를 펼치느냐에 따라 리그의 흥망성쇠가 갈리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한 리그가 성공하면 팬들은 그 리그에서 활약한 선수의 이름을 기억할 뿐 그 리그를 담당한 PD를 기억하지는 않는다.그러나 스타리그 PD라면 상황이 달라진다. 스타리그를 담당했던 PD들은 팬들과 함께 소통하며 선수 못지 않게 많은 사랑을 받아왔다. 대표적인 PD가 e스포츠 팬들이라면 누구나 한번쯤은 들어봤을 위영광 PD다. 위영광 PD는 2001년 스카이 스타리그에서 ‘영웅’ 박정석이 탄생하는 순간을 직접 연출하면서 스타리그 PD로 입문했다. 이후 화제를 모은 오프닝을 제작하며 스타리그 질을 한층 높였다는 평가를 받았고 유명세 덕에 각종 프로모션 동영상에 얼굴을 드러내며 e스포츠 유일한 스타 PD로 자리매김 했다.지금은 연출 1선에서 물러나 팀장으로서 전 리그를 총괄하는 역할을 하고 있는 위 PD는 스타1으로 치러지는 마지막 스타리그라는 것에 대해 "끝이 아닌 새로운 시작"이라는 이야기로 모든 것을 정리했다. 위 PD는 "인생의 대부분을 스타리그와 함께 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며 "단순한 게임을 떠나 젊은 세대를 대표하는 문화로 자리매김한 스타리그였기 때문에 서운하지 않다고 하면 거짓말"이라고 전했다.그러나 위 PD는 언제까지 서운해 할 수만은 없다고 못을 박았다. 위 PD는 돌아오는 스타크래프트2:자유의날개(이하 스타2) 스타리그도 또 하나의 새로운 문화를 만들어 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다짐도 함께 전했다. 또한 글로벌로 뻗어 나가 세계인들이 즐기는 문화로 만들고 싶다는 포부도 밝혔다.
center
◇원석중 PD.위영광 PD의 뒤를 이어 스타리그를 연출한 원석중 PD는 좀더 감정적인 소감을 전했다. e스포츠의 하정우로 불리는 원 PD는 "김태형 해설 위원이 눈물을 흘리는 것을 보며 나 역시 눈물이 났다"며 "스타1을 좋아했던 올드 팬이라면 모두 공감할 것"이라고 전했다.원 PD는 "올드팬들이 느끼는 젊은 시절의 추억 한 페이지가 사라진다는 느낌이 들어 너무나 아쉽고 더 이상 스타1으로는 스타리그를 볼 수 없다는 사실이 정말 슬프고 애잔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데일리e스포츠 이소라 기자 sora@dailyesports.com]◆관련 기사
[아듀 스타리그] 영예의 골든 마우스 홀더
[아듀 스타리그] 4회 우승은 없었다
[아듀 스타리그] 진정한 '콩라인'은 임요환이다?
[아듀 스타리그] 조지명식은 어떻게 변화했나?
[아듀 스타리그] 가장 많이 개최된 지방과 도시는?
[아듀 스타리그] 역대 최고의 스테디 셀러는?
[아듀 스타리그] 임요환, 통산 스타리그 다승 1위
[아듀 스타리그] 김태형 해설 위원이 말하는 '김캐리의 저주'
[아듀 스타리그] 다패 또한 영광의 상처
[아듀 스타리그] 정명훈 스타리그 승률왕
[아듀 스타리그] '가을의 전설'의 희생양이었던 임요환
[아듀 스타리그] 담당 PD들 "끝이 아닌 새로운 시작"*SK텔레콤과 함께하는 e스포츠 세상(www.sktelecom.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담원 12승5패 11(26-15)
2샌드박스 12승5패 10(26-16)
3그리핀 11승5패 12(25-13)
4SK텔레콤 10승7패 8(24-16)
5젠지 10승7패 5(23-18)
6아프리카 10승7패 5(24-19)
7킹존 9승8패 1(22-21)
8한화생명 5승11패 -9(14-23)
9kt 5승12패 -13(14-27)
10진에어 17패 -30(4-34)
1김건부 담원 900
2박우태 샌드박스 800
3김장겸 샌드박스 800
4허수 담원 800
5김광희 킹존 700
6박도현 그리핀 700
7김기인 아프리카 700
8곽보성 kt 600
9이진혁 아프리카 600
10김동하 SKT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