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WCS] SK텔레콤 어윤수 "왠지 준우승 해야 할 것 같다"

center
SK텔레콤 T1 어윤수가 4연속 결승 진출이라는 대기록을 세웠다. 특히 상대가 시즌1에서 자신에게 준우승이라는 아픔을 안겨준 주성욱이었기 때문에 더욱 기분이 좋은 모습이었다. 어윤수는 “생일을 맞아 우승할 수 있었던 것 같다”며 “4시즌 연속 준우승이라는 기록을 세우지는 않도록 이번 결승전에서는 반드시 승리하겠다”며 각오를 전했다.

Q 네 시즌 연속 결승에 진출했다. 기분이 어떤가.
A 이번에 동료들에게 물어봤는데 모두들 주성욱이 이길 것이라 하더라. 4연속 결승은 말도 안 된다는 생각을 피력했고 나 역시도 그렇게 생각했다(웃음). 하지만 불가능한 것을 가능하게 만들어 더욱 기분이 좋다.

Q 1, 2세트에서는 무기력한 모습이었다.
A 내가 준비한 빌드대로 갔는데 상대가 다르게 하다 보니 이상하게 상황이 꼬이더라. 맵도 좋지 않아서 오기 전에는 0대2까지 생각했기 때문에 크게 동요하지는 않았다.

Q 5세트부터 전략적인 승부수를 띄웠다.
A 즉흥적으로 했던 것은 아니다. 시나리오를 짰는데 상황을 보고 세트 스코어가 좋지 않으면 전략적인 승부수를 띄워봐야겠다고 생각했다. 맵에 맞춘 것도 있다.

Q 어떤 생각으로 전략을 짠 것인지 궁금하다.
A 내 머리에서 나온 것은 아니다(웃음). 아이디 ‘캐츠’를 쓰는 외국 저그가 있는데 항상 나에게 전략을 준다. 그래서 오늘 사용하면 좋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지난 번에 한번 썼지만 알아도 못 막는다는 용기를 줘서 사용했는데 잘 통했다.

Q 경기를 하면서 점점 집중하는 모습이었다.
A 엘리전으로 승리하고 난 뒤 마음가짐을 다르게 했다. 왠지 이길 수도 있을 것 같더라. 그래서 자세를 가다듬고 집중했더니 승리할 수 있었다.

Q 동료들이 이적해 마음을 안정시키는 것이 힘들었을 것 같다.
A 분위기가 뒤숭숭했던 것은 사실이다. 그래서 나도 어떻게 할지 고민했다. 하지만 주변 의식하지 않고 이어폰을 낀 뒤 게임을 하면서 나만의 경기에 집중했던 것이 도움이 많이 됐다. 지금은 재계약을 완료했기 때문에 SK텔레콤에서 1년을 더 뛸 예정이니 걱정하지 않으셔도 된다.

Q 네 시즌 연속 준우승을 할 수도 있어서 걱정도 많을 것 같다.
A 2연속 준우승 때는 이 정도로 고민하지는 않았는데 세 번째 결승부터 준우승을 해야 하는 건지 우승을 해야 하는 건지 모르겠더라(웃음). 사실 예전에는 준우승을 약간 혐오했는데 이제는 그 정도로 혐오하지는 않는다(웃음).

Q 그래도 상대가 테란이기 때문에 우승할 가능성이 높지 않겠나.
A 그렇게 믿고 싶긴 하다(웃음). 하지만 경기를 하다 보면 이상하게 결승전에서는 준우승 본능이 나오더라(웃음). 요즘 테란이 맵도 좋고 전략 쓸 것도 많아서 힘들겠지만 그래도 최선을 다해보고 싶다.

Q 결승 상대를 이신형을 원했는데.
A 내가 준우승을 하든 우승을 하든 빛날 수 있는 상대 아닌가(웃음). 농담이고 누가 올라와도 힘들겠지만 상대가 네임벨류가 있는 선수라면 팬들이 더 좋아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Q 오늘 생일을 챙겨준 팬들 덕분이 이긴 것 같다.
A 솔직히 예전에는 이 정도까지 축하를 받은 적이 없었던 것 같다. 오늘 많이 응원 와 주신 것 같아 너무나 감사하고 앞으로도 열심히 할 테니 계속 아낌 없는 응원 해주셨으면 좋겠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A 응원해 주신 분들께 감사하고 이번에 (정)경두와 (김)도우형이 많이 도와줬고 CJ 변영봉, 삼성 남기웅 선수도 연습을 도와줬다. 누구 한 명도 도와줬는데 이름이 기억이 안 난다. 이름 언급 안됐다고 서운해 하지 말아줬으면 좋겠다(웃음). 마지막 세트에서 최연성 감독님께서 많은 이야기를 해주셔서 좋은 결과 나온 것 같다. 오늘 생일인데 부모님께도 낳아 주셔서 감사하다고 전하고 싶다.

[데일리e스포츠 이소라 기자 sora@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SK텔레콤 2승 4(4-0)
2그리핀 2승 4(4-0)
3담원 2승 4(4-0)
4샌드박스 2승 4(4-0)
5한화생명 2승 3(4-1)
6kt 2패 -3(1-4)
7아프리카 2패 -4(0-4)
8킹존 2패 -4(0-4)
9진에어 2패 -4(0-4)
10젠지 2패 -4(0-4)
1이승용 그리핀 400
2장용준 샌드박스 200
3박진성 SK텔레콤 200
4김태민 SK텔레콤 200
5김태훈 한화생명 200
6김건부 담원 100
7고동빈 kt 100
8김기범 한화생명 100
9박권혁 한화생명 100
10허수 담원 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