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ABC토크] 이갈이 vs 코골이, 승자는?

기업팀에 소속된 프로게이머들은 숙소에서 함께 생활합니다. 한 방에 최소 두 명에서 많게든 8명이 생활하기도 하죠. 방에서는 거의 잠만 자기 때문에 함께 방을 사용하는 것이 큰 문제가 되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잠자리 버릇이 고약한 선수들과 한 방을 쓰게 되면 힘든 나날을 보내야 합니다. 특히 이를 갈거나 코를 심하게 고는 선수들과 잠을 자는 일은 여간 곤욕스러운 일이 아니죠. 적응하기 전까지는 매일 잠을 설치다가 다크서클이 무릎까지 내려 오는 경우도 흔합니다.

A 선수와 한 방을 쓰던 B 선수는 C 선수와 술 한잔 하면서 A 선수의 코골이 때문에 잠을 자지 못한다고 하소연 했습니다. 그러자 C 선수는 동병상련이라며 함께 방을 쓰는 D 선수의 이갈이에 자신도 힘들다는 이야기를 했죠.

그날 술을 거하게 마신 B, C 선수는 숙소로 돌아가 A 선수와 D 선수에게 "더 이상 방 같이 못쓰겠다"고 용기 있게 말했습니다. 술 기운을 빌려 어려운 이야기를 꺼냈지만 A, D 선수는 생각보다 아무렇지도 않게 "그럼 우리 둘이 방을 쓰겠다"고 말했습니다.

A, D 선수가 한 방을 쓰게 되자 선수들은 곧바로 내기에 들어갔습니다. 과연 누가 더 강한 잠버릇을 가지고 있을지에 대해 설전이 오갔습니다. 누가 먼저 항복을 선언하고 나올 것인지에 대해 의견을 나누다가 일주일이 지났죠.

하지만 신기하게도 두 선수는 전혀 불평불만 없이 일주일을 잘 보냈습니다. 조심스럽게 물어보니 A 선수는 "머리만 대면 자기 때문에 아직 D 선수의 이갈이 소리를 듣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재미있게도 D 선수 역시 "음악을 듣다 자는 것이 버릇이기 때문에 A 선수의 코골이 소리를 듣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2주째 되는 날 드디어 한 선수가 항복을 선언했습니다. 누구일까요? 바로 코골이의 최고봉 A 선수였습니다. 머리만 대면 자던 A 선수가 슬럼프에 빠지면서 잠을 잘 이루지 못했고 결국 D 선수의 이갈이 소리를 듣고 만 것이죠. A 선수는 이틀 밤을 새다가 결국 "방을 옮겨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자신의 이갈이 버릇 덕분에 D 선수는 혼자 방을 쓰는 영광을 누리게 됐습니다. 다른 선수들은 모두 4명, 5명씩 잤지만 전혀 불평하지 않았다고 합니다. A 선수는 비시즌 동안 코골이 수술을 해 선수들과 함께 방을 썼다고 합니다.

이갈이로 숙소에서 스위트룸을 선점한 D 선수가 진정한 위너가 아닐까요?


이소라 기자 (sora@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SK텔레콤 2승 4(4-0)
2그리핀 2승 4(4-0)
3담원 2승 4(4-0)
4샌드박스 2승 4(4-0)
5한화생명 2승 3(4-1)
6kt 2패 -3(1-4)
7아프리카 2패 -4(0-4)
8킹존 2패 -4(0-4)
9진에어 2패 -4(0-4)
10젠지 2패 -4(0-4)
1이승용 그리핀 400
2장용준 샌드박스 200
3박진성 SK텔레콤 200
4김태민 SK텔레콤 200
5김태훈 한화생명 200
6김건부 담원 100
7고동빈 kt 100
8김기범 한화생명 100
9박권혁 한화생명 100
10허수 담원 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