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ABC토크] 이갈이 vs 코골이, 승자는?

기업팀에 소속된 프로게이머들은 숙소에서 함께 생활합니다. 한 방에 최소 두 명에서 많게든 8명이 생활하기도 하죠. 방에서는 거의 잠만 자기 때문에 함께 방을 사용하는 것이 큰 문제가 되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잠자리 버릇이 고약한 선수들과 한 방을 쓰게 되면 힘든 나날을 보내야 합니다. 특히 이를 갈거나 코를 심하게 고는 선수들과 잠을 자는 일은 여간 곤욕스러운 일이 아니죠. 적응하기 전까지는 매일 잠을 설치다가 다크서클이 무릎까지 내려 오는 경우도 흔합니다.

A 선수와 한 방을 쓰던 B 선수는 C 선수와 술 한잔 하면서 A 선수의 코골이 때문에 잠을 자지 못한다고 하소연 했습니다. 그러자 C 선수는 동병상련이라며 함께 방을 쓰는 D 선수의 이갈이에 자신도 힘들다는 이야기를 했죠.

그날 술을 거하게 마신 B, C 선수는 숙소로 돌아가 A 선수와 D 선수에게 "더 이상 방 같이 못쓰겠다"고 용기 있게 말했습니다. 술 기운을 빌려 어려운 이야기를 꺼냈지만 A, D 선수는 생각보다 아무렇지도 않게 "그럼 우리 둘이 방을 쓰겠다"고 말했습니다.

A, D 선수가 한 방을 쓰게 되자 선수들은 곧바로 내기에 들어갔습니다. 과연 누가 더 강한 잠버릇을 가지고 있을지에 대해 설전이 오갔습니다. 누가 먼저 항복을 선언하고 나올 것인지에 대해 의견을 나누다가 일주일이 지났죠.

하지만 신기하게도 두 선수는 전혀 불평불만 없이 일주일을 잘 보냈습니다. 조심스럽게 물어보니 A 선수는 "머리만 대면 자기 때문에 아직 D 선수의 이갈이 소리를 듣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재미있게도 D 선수 역시 "음악을 듣다 자는 것이 버릇이기 때문에 A 선수의 코골이 소리를 듣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2주째 되는 날 드디어 한 선수가 항복을 선언했습니다. 누구일까요? 바로 코골이의 최고봉 A 선수였습니다. 머리만 대면 자던 A 선수가 슬럼프에 빠지면서 잠을 잘 이루지 못했고 결국 D 선수의 이갈이 소리를 듣고 만 것이죠. A 선수는 이틀 밤을 새다가 결국 "방을 옮겨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자신의 이갈이 버릇 덕분에 D 선수는 혼자 방을 쓰는 영광을 누리게 됐습니다. 다른 선수들은 모두 4명, 5명씩 잤지만 전혀 불평하지 않았다고 합니다. A 선수는 비시즌 동안 코골이 수술을 해 선수들과 함께 방을 썼다고 합니다.

이갈이로 숙소에서 스위트룸을 선점한 D 선수가 진정한 위너가 아닐까요?


이소라 기자 (sora@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kt 13승5패 15(29-14)
2그리핀 13승5패 15(28-13)
3킹존 13승5패 13(28-15)
4젠지 13승5패 12(28-16)
5아프리카 10승8패 6(26-20)
6한화생명 10승8패 4(25-21)
7SK텔레콤 8승10패 -4(20-24)
8진에어 4승14패 -17(14-31)
9MVP 4승14패 -19(11-30)
10bbq 2승16패 -25(9-34)
1김동하 킹존 1100
2김태훈 한화생명 900
3박도현 그리핀 900
4이서행 아프리카 900
5곽보성 킹존 900
6손우현 kt 800
7윤성환 한화생명 800
8송용준 젠지 700
9고동빈 kt 700
10송경호 kt 700
1킹존 90 40
2아프리카 70 70
3kt 50 -
4SK텔레콤 30 -
5젠지 10 20
6한화생명 - -
7진에어 - -
8bbq - -
9MVP - -
10그리핀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