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스타리그 예선] X팀 변현우 "이기니 게임이 재미있다"

center
X팀 변현우가 마지막 테란 진출자로 등극했다.

변현우는 17일 서울 마포구 서교동 Z:PC에서 스포티비 게임즈 스타크래프트2 스타리그 2016 시즌 오후조 G조 경기에서 김명식에게 승자전에서 패해 위기에 몰렸지만 최종전에서 황강호를 꺾고 생애 첫 스타리그 본선 진출에 성공했다.

변현우는 "오늘 전혀 예상하지 못했는데 본선에 진출하게 돼 신기하다"라며 "이왕 올라온 것 최선을 다해보고 싶다"고 각오를 전했다.

Q 마지막으로 진출한 테란이 됐다.
A 다른 종족을 잡고 올라간 선수는 내가 처음이기 때문에 뿌듯하다. 소수의 테란 중 내 이름이 올라가 있는 것을 보니 기분이 정말 좋다.

Q 2년 만에 본선에 진출했다.
A 솔직히 오늘 무덤덤하다. 아예 본선에 갈 것이라 생각하지 못했다. 사실 내년 1월 3일에 중국 팀리그를 하기 위해 비자를 획득하려고 한국에 들어 왔다가 참가했는데 정말 신기하다.

Q 오늘 예선 뚫어낼 자신 있었나.
A 1차 대진표를 보니 김기현이더라. 그래서 여기까지구나 싶었다(웃음).

Q 그동안 모습을 자주 볼 수 없었다.
A 건강이 솔직히 좋지 않다. 실력에 대한 자신도 없고 경기를 하면서 손이 저린 현상이 자주 발생하더라. 그래서 예선에 참가하지 못했다.

Q 16강에서 어윤수와 붙는다. 자신 있나.
A SK텔레콤 선수들이 연습을 늦게 시작했지만 그래도 질 것 같다. 어윤수 선수가 결승 까지는 무적 포스더라(웃음). 래더랑 대회는 상관 없기 때문에 무조건 이긴다는 생각보다는 즐기는 마음으로 경기에 임하겠다.

Q 중국 X팀에 입단했다.
A 중국 온라인 대회에 자주 출전했는데 대부분 우승을 했다. 중국 팀에서 그 모습을 보고 연락을 해 입단했다.

Q GSL 예선에 참가할 예정인가.
A 스타리그 예선을 뚫었다고 해서 GSL에서 무조건 뚫을 것이라는 자신은 없다. 그래도 한번 도전해 보고 싶긴 하다.

Q '공허의 유산'은 어떤 것 같나.
A 이기니 재미있지만 지면 재미 없다(웃음). 확실히 이기니 재미있다(웃음). 내 기준으로는 말이다(웃음).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A 어제 중국 선수와 경기를 했는데 중국에서 12만명이 보더라. 너무 기분이 좋았다. 내 자랑이다(웃음). 나도 몰랐는데 중국에서 내가 인기가 많더라. 이것도 자랑이다(웃음).


이소라 기자 (sora@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담원 16승2패 29(34-5)
2DRX 15승3패 19(32-13)
3젠지 14승4패 19(31-12)
4T1 13승5패 14(28-14)
5아프리카 10승8패 1(21-20)
6kt 7승11패 -7(18-25)
7샌드박스 7승11패 -8(17-25)
8다이나믹스 5승13패 -12(16-28)
9한화생명 2승16패 -26(8-34)
10설해원 1승17패 -29(6-35)
1곽보성 젠지 1300
2허수 담원 1100
3김창동 T1 1000
4김건부 담원 1000
5정지훈 DRX 900
6이재원 다이나믹스 900
7류민석 DRX 800
8박재혁 젠지 700
9최현준 DRX 600
10조건희 담원 600
1T1 90 20
2젠지 70 -
3DRX 50 -
4담원 30 -
5kt 10 -
6한화생명 - -
7다이나믹스 - -
8아프리카 - -
9kt - -
10설해원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