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SSL 프리미어] 박령우, 2연속 저글링 난입으로 백동준 격침! 2-2

center
◆진에어 SSL 프리미어 2017 시즌2 준플레이오프
▶박령우 2-2 백동준
1세트 박령우(저, 7시) < 뉴커크재개발지구 > 승 백동준(프, 5시)
2세트 박령우(저, 5시) < 어비설리프 > 승 백동준(프, 11시)
3세트 박령우(저, 11시) 승 < 어센션투아이어 > 백동준(프, 5시)
4세트 박령우(저, 5시) 승 < 오딧세이 > 백동준(프, 11시)

박령우가 백동준의 본진으로 저글링을 두 차례 밀어 넣으며 흔들었고 백동준의 올인 러시를 성공적으로 막아내며 2대2 타이를 만들어냈다.

박령우는 4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 넥슨 아레나에서 열린 진에어 SSL 프리미어 시즌2 준플레이오프 백동준과의 4세트에서 저글링 난입으로 탐사정을 줄여낸 뒤 올인 공격에 대해서는 바퀴와 맹독충으로 수비하면서 승리했다.

백동준은 전진 수정탑 전략을 구사했다. 6시 지역에 수정탑을 지었고 우주관문을 건설하면서 예언자 1기를 뽑은 백동준은 앞마당에서는 사도로 시선을 끄는 동안 저그의 본진에서 일벌레를 9기까지 잡아내면서 재미를 봤다.

박령우는 저글링으로 시간을 벌었다. 백동준이 예언자 컨트롤을 하는 동안 저글링 10기를 프로토스의 입구로 보내 사도를 잡아냈고 인공제어소를 두드려 파괴한 뒤 파고 들어 체제를 모두 확인했다.

2차로 저글링 난입을 성공한 박령우는 탐사정을 10기 이상 잡아내며 승기를 잡았다. 백동준이 광전사와 집정관으로 올인을 책하자 박령우는 파뷔로 집정관의 체력을 빼놓은 뒤 맹독충으로는 광전사를 제거하면서 프로토스의 올인을 막아냈다.

바퀴를 궤멸충으로 변신시킨 박령우는 백동준의 9시 지역으로 치고 들어갔고 컨트롤로 광전사를 제거한 뒤 집정관마저 제압하면서 2대2 타이를 만들어냈다.


서초=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그리핀 15승3패 23(31-8)
2SK텔레콤 14승4패 18(31-13)
3킹존 13승5패 15(27-12)
4샌드박스 13승5패 12(28-16)
5담원 11승7패 8(25-17)
6한화생명 9승9패 -1(20-21)
7젠지 5승13패 -12(16-28)
8아프리카 5승13패 -15(14-29)
9kt 4승14패 -16(13-29)
10진에어 1승17패 -30(3-35)
1정지훈 그리핀 1300
2김혁규 킹존 1200
3김태민 SK텔레콤 1000
4박우태 샌드박스 900
5박재혁 젠지 900
6이승용 그리핀 800
7김동하 SK텔레콤 700
8장용준 샌드박스 700
9문우찬 킹존 700
10김장겸 샌드박스 7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