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SK텔레콤, 배틀 그라운드 팀 꾸리나

center
SK텔레콤 T1이 리그 오브 레전드 팀 이외에 새로운 e스포츠 종목에 도전할 것으로 보인다.

SK텔레콤은 24일 공식 보도 자료를 통해 리그 오브 레전드 종목의 감독을 맡아온 최병훈이 사임했고 후임 감독으로 코치직을 역임해온 김정균을 임명했다고 밝혔다.

이 보도자료에는 의미 심장한 문구가 들어 있어 눈길을 끈다. '2013년, 2015년, 2016년 LoL 월드챔피언십 우승, LCK 6회의 우승을 이끌었던 최병훈 감독은 5년 동안의 감독 생활을 마치고 휴식을 취한 후 SK텔레콤에서 창단하는 신규 종목의 초대 감독으로 복귀할 예정이다'라는 대목이다.

최병훈 감독이 LoL 종목의 지휘봉을 놓긴 하지만 창단하는 신규 종목의 초대 감독 으로 내정되어 있다고 볼 수 있다.

SK텔레콤이 새롭게 만들 e스포츠 종목의 팀은 배틀 그라운드가 될 가능성이 높다. 플레이어 언노운스 배틀 그라운드는 스팀을 통해 미리 공개되면서 글로벌 e스포츠 종목의 가능성을 확인했고 11월 중순부터 카카오게임즈를 통해 한국 서버를 별도로 열면서 PC방 순위에서 LoL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등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스타크래프트:브루드워 시절부터 명문 프로 게임단을 꾸려왔던 SK텔레콤 또한 배틀 그라운드 팀을 창단하고 최 감독에게 이를 맡길 큰 그림을 그리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최병훈 감독 또한 FPS 게임 팀을 꾸린 노하우를 갖고 있다. 2008년부터 스페셜포스 감독을 맡으면서 매 시즌 상위권에 팀을 올려 놓았고 우승한 경험도 갖고 있다.

SK텔레콤이 배틀 그라운드 시장에 뛰어들 경우 다른 대기업 프로게임단들도 합류할 가능성이 크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kt 13승5패 15(29-14)
2그리핀 13승5패 15(28-13)
3킹존 13승5패 13(28-15)
4젠지 13승5패 12(28-16)
5아프리카 10승8패 6(26-20)
6한화생명 10승8패 4(25-21)
7SK텔레콤 8승10패 -4(20-24)
8진에어 4승14패 -17(14-31)
9MVP 4승14패 -19(11-30)
10bbq 2승16패 -25(9-34)
1김동하 킹존 1100
2김태훈 한화생명 900
3박도현 그리핀 900
4이서행 아프리카 900
5곽보성 킹존 900
6손우현 kt 800
7윤성환 한화생명 800
8송용준 젠지 700
9고동빈 kt 700
10송경호 kt 700
1킹존 90 40
2아프리카 70 70
3kt 50 -
4SK텔레콤 30 -
5젠지 10 20
6한화생명 - -
7진에어 - -
8bbq - -
9MVP - -
10그리핀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