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런던 스핏파이어 이범준 감독 "영국의 자랑거리가 되고 싶다"

center
오버워치 리그의 유일한 유럽 지역 팀 런던 스핏파이어의 '비숍' 이범준 감독이 "영국의 자랑거리가 되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런던 이범준 감독은 9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쉐라톤 유니버설 호텔에서 열린 오버워치 리그 미디어데이에 참가해 이같이 말했다.

런던 스핏파이어는 오버워치 에이펙스 시즌4에서 우승한 GC 부산과 시즌3 준우승 팀인 콩두 판테라를 영입해 만들어진 팀이다. 이에 대해 이범준 감독은 "팀을 합치기 전에 많은 고민을 했다. 선수들의 시너지를 최대한 발휘하는데 중점을 뒀다. 엔트리는 완성시켰다"며 "자주 들은 질문 중 하나가 안 뛰는 선수들의 폼 하락에 대한 것인데 선발로 나서지 않는 선수들은 스테이지2에 맞춰 영웅 폭과 새로운 패치들에 대비할 것이다. 모두가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어 큰 걱정은 없다"고 말했다.

오버워치 리그에서 유일한 유럽 팀이라는 것에 대해서는 "기회라고 생각한다. 유럽 팀이 앞으로 더 추가될 텐데 처음 깃발을 꽂아놓고 유럽도 강하다는 것을 보여줄 수 있는 기회인 것 같다. 그만큼 준비를 열심히 하고 있다. 부담감이 없지 않지만 전통과 역사가 깊은 런던을 대표하게 돼 자랑스럽다. 영국에 계신 분들에게 자랑거리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런던은 한 달 전 진행된 프리시즌에서 LA 글래디에이터스에 패하며 다소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이범준 감독은 크게 걱정하지 않는 모습이었다. 이 감독은 "프리시즌이 있어 코칭스태프 입장에서 다양한 실험을 할 기회가 됐다. 생각보다 질 높은 대회가 되겠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전 세계의 쟁쟁한 선수들을 모아 응축시켰는데, 절대 만만하게 보면 안 되겠다는 각오가 생겼다"고 말했다. 프리시즌의 패배가 런던에게는 오히려 약이 된 것이다.

이범준 감독은 한국 선수들로만 이루어진 서울 다이너스티, 뉴욕 엑셀시오르, 런던 세 팀 중 유일한 선수 출신 감독이다. 선수 출신의 장점에 대해 묻자 이 감독은 "선수들의 입장을 생각하고 이해해줄 수 있다는 게 큰 장점 중 하나라고 생각한다. 내가 나이도 많은 편이 아니고 지도자 경험이 많지 않은 편이어서 걱정을 많이 했지만 오히려 선수들과 거리가 좁혀진 상태에서 힘든 부분을 이해해주며 다가갈 수 있었다"고 답했다.

런던의 시즌 목표 역시 다른 팀과 다를 바 없이 '우승'이었다. 이 감독은 "한국에서 랭킹으로 치면 3위 안에 드는 두 팀을 데려왔기 때문에 8할 이상의 승률로 우승하고 싶다. 큰 도전이겠지만 잘만 해나간다면 우승은 확실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승률보다는 플레이오프에서 누가 이기느냐가 중요하다. 우선은 4강 안에 들어 플레이오프에 가겠다"고 덧붙였다.

런던은 대회 2일차에 플로리다 메이햄을 상대로 시즌 첫 경기를 치를 예정이다.


미국 로스앤젤레스=이시우 기자(siwoo@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kt 13승5패 15(29-14)
2그리핀 13승5패 15(28-13)
3킹존 13승5패 13(28-15)
4젠지 13승5패 12(28-16)
5아프리카 10승8패 6(26-20)
6한화생명 10승8패 4(25-21)
7SK텔레콤 8승10패 -4(20-24)
8진에어 4승14패 -17(14-31)
9MVP 4승14패 -19(11-30)
10bbq 2승16패 -25(9-34)
1김동하 킹존 1100
2김태훈 한화생명 900
3박도현 그리핀 900
4이서행 아프리카 900
5곽보성 킹존 900
6손우현 kt 800
7윤성환 한화생명 800
8송용준 젠지 700
9고동빈 kt 700
10송경호 kt 700
1킹존 90 40
2아프리카 70 70
3kt 50 -
4SK텔레콤 30 -
5젠지 10 20
6한화생명 - -
7진에어 - -
8bbq - -
9MVP - -
10그리핀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