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기자석] 리프트 라이벌즈, 자존심 회복의 시작되길

center
2017년 리프트 라이벌즈는 한국의 리그 오브 레전드 관계자들과 팬들에게는 돌이키고 싶지 않은 기억이다.

SK텔레콤 T1과 kt 롤스터, 삼성 갤럭시(현 젠지 e스포츠)와 MVP 등 2017년 스프링에서 4위 안에 들었던 4개 팀들이 한국 대표로 출전한 한국은 첫 날 MVP가 중국 대표 OMG에게 일격을 당했지만 3승1패로 순항했고 둘째 날에도 kt 롤스터가 ahq e스포츠 클럽에게 1패를 안았지만 3승1패를 기록하면서 세 지역 가운데 1위로 풀리그를 통과했다. 결승에 선착한 한국의 상대는 중국 지역으로 정해지면서 한국의 낙승이 예상됐다. 중국이 대만/홍콩/마카오를 상대로 풀세트 접전 끝에 어렵사리 승리했기 때문이다.

결승전 결과는 예상 외였다. 1세트에 나선 삼성이 에드워드 게이밍에게 패했고 2세트에 출전한 SK텔레콤 T1까지도 월드 엘리트에게 덜미를 잡혔다. kt가 OMG를 꺾으면서 자존심을 살렸지만 MVP가 로얄 네버 기브업에게 무너지면서 한국은 1대3으로 준우승에 머물렀다.

지역 대항전에서 준우승을 거둔 한국팀들에게 엄청난 비난이 쏟아졌고 SK텔레콤과 MVP는 연패의 수렁에 빠지면서 LCK 서머에서 순위가 급전직하했다. 리프트 라이벌즈 출전 이전까지 9승1패로 1, 2위를 달리던 SK텔레콤은 4연패를 당하면서 창단 이래 최다 연패 기록을 세웠고 1라운드에서 2승밖에 못 거두면서 최악의 행보를 이어가던 MVP는 이 대회 이후 또 다시 연패에 발을 들여 놓았다. 물론 kt가 7연승, 삼성이 3연승을 달렸기에 리프트 라이벌즈에 참가한 모든 팀들의 이후 경기 결과가 반드시 나빴다라고는 말할 수 없지만 SK텔레콤과 MVP의 행보는 크게 휘청거렸다.

리프트 라이벌즈 2017에서 중국이 우승한 이후 국제 대회의 양상들이 묘하게 달라지기 시작했다. 2017년 월드 챔피언십에서 중국 팀들은 엄청난 강세를 보였다. 중국에서 열렸기 때문에 홈 코트 어드밴티지가 작용했을 수도 있지만 경기 내용을 보더라도 더 이상 한국팀을 무서워하지 않는다는 것이 느껴질 정도였다. 롤드컵 결승전은 한국 대표 삼성 갤럭시와 SK텔레콤 T1의 대결로 이뤄졌지만 4강에 올라온 월드 엘리트나 로얄 네버 기브업의 실력은 한국팀을 위협하기에 충분했다.

올해 5월 유럽에서 열린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 2018에서는 중국 대표로 나선 로얄 네버 기브업이 결승전에서 한국 대표 킹존 드래곤X를 3대1로 격파하면서 정상에 올랐다. 풀리그 과정에서 킹존은 중국 대표 로얄 네버 기브업에게 1승1패, 대만/홍콩/마카오 대표 플래시 울브즈에게 2전 전패를 당할 정도로 열세를 보였다. 4강에서 플래시 울브즈를 3대1로 꺾으면서 다전제에 강한 면모를 보였지만 로얄 네버 기브업의 화력을 견뎌내지 못했다. 세계 최고의 실력을 가진 지역이라고 평가 받고 있는 한국의 자존심은 2017년 리프트 라이벌즈부터 서서히 무너졌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1년 만에 또 열리는 리프트 라이벌즈 2018에서 한국은 깔끔한 성적으로 우승하면서 분위기를 전환시킬 필요가 있다. 한국 대표로는 MSI에서 준우승의 한을 품은 킹존을 필두로, 분석을 통한 전략의 달인 아프리카 프릭스, 미드 라이너가 바뀌었지만 꾸준히 안정감을 갖고 있는 kt 롤스터, 하위권에 처져 있지만 여전히 고평가를 받고 있는 SK텔레콤 T1이 나선다.

오는 5일부터 중국 다롄에서 열리는 리프트 라이벌즈 2018을 통해 한국 지역이 여전히 세계 최고의 지역임을 증명하길 바란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담원 16승2패 29(34-5)
2DRX 15승3패 19(32-13)
3젠지 14승4패 19(31-12)
4T1 13승5패 14(28-14)
5아프리카 10승8패 1(21-20)
6kt 7승11패 -7(18-25)
7샌드박스 7승11패 -8(17-25)
8다이나믹스 5승13패 -12(16-28)
9한화생명 2승16패 -26(8-34)
10설해원 1승17패 -29(6-35)
1곽보성 젠지 1300
2허수 담원 1100
3김창동 T1 1000
4김건부 담원 1000
5정지훈 DRX 900
6이재원 다이나믹스 900
7류민석 DRX 800
8박재혁 젠지 700
9최현준 DRX 600
10조건희 담원 600
1T1 90 20
2젠지 70 -
3DRX 50 -
4담원 30 -
5kt 10 -
6한화생명 - -
7다이나믹스 - -
8아프리카 - -
9kt - -
10설해원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