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기자석] 변화는 인정에서 시작된다

center
리프트 라이벌즈 2018에서 우승하면서 2년 연속 우승컵을 들어올린 LP(사진=라이엇게임즈 제공).
리프트 라이벌즈 2018 LCK-LPL-LMS 대회에서 한국은 또 다시 준우승에 머물렀다. 2017년 중국 LPL에게 1대3으로 패했던 한국은 쓸개를 씹어 먹는 심정으로 중국 다롄으로 향했다. 1일차에서 kt 롤스터가 2전 전승을 기록한 덕에 LCK는 3승1패로 순항하는 듯했지만 2일차에서 스프링 우승팀 킹존 드래곤X가 플래시 울브즈, 로얄 네버 기브업에게 연달아 패했고 SK텔레콤 T1까지도 인빅터스 게이밍에게 패하면서 1승3패를 기록했다.

4승4패로 그룹 스테이지를 마친 LCK는 준결승전에서 LMS를 만났다. 한국 팀 킬러라는 별명이 생길 정도로 강세를 보였던 플래시 울브즈의 목에 SK텔레콤이 방울을 달면서 LCK는 3대0으로 완승을 거뒀다. 결승전에서 상대할 LPL에게도 이길 수 있다는 기대감이 생길 정도로 경기력이 좋았다.

7일 결승전에서도 LCK의 분위기는 좋았다. 선봉으로 나선 kt 롤스터가 그룹 스테이지에서 2전 전승을 달리던 인빅터스 게이밍을 제압하면서 기선을 제압한 것. 두 번째 주자였던 SK텔레콤이 중국 최강이자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 2018 우승팀인 로얄 네버 기브업을 상대하면서 국제 대회 최다 우승팀의 노하우가 발현되기를 기대했지만 내셔 남작 지역에서 벌어진 전투에서 대패하면서 1대1이 됐다.

3세트에 출전한 아프리카 프릭스가 자야 키우기를 성공하면서 에드워드 게이밍을 무너뜨리면서 킹존 드래곤X의 손에서 한국의 우승이 정해지는 듯했다. 그렇지만 킹존은 로그 워리어스의 미드 라이너 'DoinB' 김태상의 트레이드 마크인 클레드를 풀어줬고 김태상의 슈퍼 플레이가 연달아 나오면서 유리하던 경기를 역전 당했다. 최종전에 출전한 아프리카 프릭스는 이번 대회에서 기세가 좋았지만 지역의 우승 여부를 결정짓는다라는 부담감을 이기지 못하고 로얄 네버 기브업의 운영에 휘둘리면서 패했다.

이것으로 명확해졌다. LCK보다 더 나은 실력을 보유한 지역은 LPL이다.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이라는 대회에서만 한국이 계속 우승하고 있을 뿐 한국은 지역에서 강팀들이 나온다는 리프트 라이벌즈에서 2연속 준우승에 그쳤고 스프링 우승팀들끼리 모이는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에서도 우승컵을 LPL팀인 로얄 네버 기브업에게 내줬다.

이제 한국이 중국을 연구해야 할 때다. 중국이 리그 오브 레전드 종목에서 어떻게 강해졌는지를 연구하고 근본적인 이유가 무엇인지 알아내야 한다. 몇 년 전부터 관계자들 사이에서는 중국이 우리나라를 넘어설 것이라는 예상이 나오고 있었다. 한국 선수들과 지도자를 대거 영입해서 노하우를 흡수하고 대규모 자본을 투입하면서 체계적인 게임단 운영을 꾀하는 등 각고의 노력을 해왔기 때문이다.

중국의 성공 사례의 근간에 깔려 있는 이유가 투자라면 유치해야 하고 리그 시스템이라면 받아들여야 한다. 만약 수출된 인적 자원이 현재 한국의 자도자나 선수들보다 뛰어나다면 역수입도 고려할 필요가 있다.

변화는 상대를 인정하는 것부터 시작된다. 이미 땅에 떨어진 자존심을 다시 주워서 쓸 생각은 하지 말자. 버릴 것은 버리고 도전자 정신에 입각한 새로운 마음 가짐을 장착하자. 꼭 이겨야 한다는 중압감을 벗어 던지고 내 스타일로, 우리 팀의 스타일을 살리면서 가볍게 임하자. 그래야만 LCK만의 강점을 찾는 시간을 앞당기고 다시 정상에 설 수 있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kt 13승5패 15(29-14)
2그리핀 13승5패 15(28-13)
3킹존 13승5패 13(28-15)
4젠지 13승5패 12(28-16)
5아프리카 10승8패 6(26-20)
6한화생명 10승8패 4(25-21)
7SK텔레콤 8승10패 -4(20-24)
8진에어 4승14패 -17(14-31)
9MVP 4승14패 -19(11-30)
10bbq 2승16패 -25(9-34)
1김동하 킹존 1100
2김태훈 한화생명 900
3박도현 그리핀 900
4이서행 아프리카 900
5곽보성 킹존 900
6손우현 kt 800
7윤성환 한화생명 800
8송용준 젠지 700
9고동빈 kt 700
10송경호 kt 700
1킹존 90 40
2아프리카 70 70
3kt 50 -
4SK텔레콤 30 -
5젠지 10 20
6한화생명 - -
7진에어 - -
8bbq - -
9MVP - -
10그리핀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