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KSL] 도재욱 "괴수 스타일 바꾸려고 노력중"

center
방송 인터뷰에 응하고 있는 도재욱(왼쪽, 사진=트위치 생중계 화면 캡처).
"예전에는 내 스타일이 있다는 점에 자부심을 느끼기도 했지만 이제는 다양한 스타일을 보여주지 않으면 이기지 못한다는 것을 깨달았다."

'괴수'라고 불리면서 폭발적인 생산력을 자랑했던 도재욱이 다양한 전략과 전술을 통해 박성균을 3대0으로 격파하고 최종전에 올라갔다.

도재욱은 10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동에 위치한 현대백화점 유플렉스 신촌점 12층 문화관에서 열린 코리아 스타크래프트 리그(이하 KSL) 2018 시즌1 16강 D조 패자전 박성균과의 대결에서 여러가지 전략과 전술, 타이밍 러시와 힘싸움 등을 통해 3대0으로 승리했다.

도재욱은 "최근에 잘 나가가는 프로토스들을 보면 여러가지 스타일을 두루 갖추면서 상대를 흔들더라"라면서 "예전에는 힘싸움을 중심으로 내 스타일을 고수하려 했지만 이제는 달라져야만 살 수 있다고 생각해서 변화를 주고 있다"라고 말했다.

1세트에서 질럿 2기와 함께 공격을 시도했던 프로브가 7킬을 기록한 사실을 알고 있냐고 묻자 도재욱은 "프로브가 뭔가 많이 잡았다는 생각이 들기는 했는데 7킬까지 했는지는 몰랐다"라면서도 "프로브가 그 정도 활약을 해줘야만 프로토스가 테란을 이길 수 있다"라면서 엄살을 부리기도 했다.

2세트에서 박성균의 수비에 막히면서 장기전을 처렀던 도재욱은 "초반에 드라군 2기로 엄청나게 재미를 보면서 힘싸움으로만 이기려 했는데 계속 막혔다"라면서 "아비터로 전환하면서 쉽게 이길 것 같았는데 박성균이 엄청난 수비 능력을 보여주면서 위기를 맞기도 했다"라고 답했다.

최종전에서 송병구를 상대하는 도재욱은 "지난 경기에서 송병구에게 리버스 스윕을 당했는데 그 때의 패배가 큰 경험이 됐다"라면서 "이경민이 송병구를 이기면서 뭔가 해법을 보여준 것 같고 내 플레이에 집중하겠다"라고 말했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kt 13승5패 15(29-14)
2그리핀 13승5패 15(28-13)
3킹존 13승5패 13(28-15)
4젠지 13승5패 12(28-16)
5아프리카 10승8패 6(26-20)
6한화생명 10승8패 4(25-21)
7SK텔레콤 8승10패 -4(20-24)
8진에어 4승14패 -17(14-31)
9MVP 4승14패 -19(11-30)
10bbq 2승16패 -25(9-34)
1김동하 킹존 1100
2김태훈 한화생명 900
3박도현 그리핀 900
4이서행 아프리카 900
5곽보성 킹존 900
6손우현 kt 800
7윤성환 한화생명 800
8송용준 젠지 700
9고동빈 kt 700
10송경호 kt 700
1킹존 90 40
2아프리카 70 70
3kt 50 -
4SK텔레콤 30 -
5젠지 10 20
6한화생명 - -
7진에어 - -
8bbq - -
9MVP - -
10그리핀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