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롤드컵 결승 미디어데이] IG '듀크' 이호성 "유종의 미 거두고 싶다"

center
인빅터스 게이밍의 톱 라이너 '듀크' 이호성.
"선수 생활의 마지막일 수도 있다고 생각하기에 유종의 미를 거두고 싶다."

인빅터스 게이밍(이하 IG)의 톱 라이너 '듀크' 이호성이 은퇴를 시사하는 듯한 의미심장한 말을 남겼다.

이호성은 2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에 위치한 LoL 파크에서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 결승전 미디어데이에서 "이번 대회가 선수 생활을 마지막일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유종의 미를 거두고 싶다"라고 말했다.

이호성은 이번 롤드컵에 출전하는 선수들 중에 유일하게 우승컵을 들어본 적이 있다. 2016년 SK텔레콤 T1 소속으로 미국에서 열린 롤드컵에 출전했고 삼성 갤럭시와의 결승전에서 3대2로 승리하면서 소환사의 컵을 들어 올렸다. 2017년 중국으로 넘어온 이호성은 인빅터스 게이밍을 또 다시 롤드컵 결승까지 올려 놓았다.

이번 대회에서 이호성은 출전 기회를 많이 보장받지는 못했다. 한국인 선수인 '더샤이' 강승록과 조별 풀리그를 나눠 출전했고 kt 롤스터와의 4강전에서는 4세트에 출전했다가 패하며 강승록으로 다시 교체됐다. 4강전에서는 강승록이 선발로 출전해 1, 2, 3세트를 모두 승리하는 바람에 나설 기회도 없었다.

이호성은 "롤드컵에서 두 번 우승한 선수도 많지 않은데 나에게 그런 영광이 주어진다면 기쁠 것 같다"라면서 "어쩌면 선수 생활의 마지막이 될지도 모르는 이번 대회에서 좋은 결과를 거두면서 마무리하고 싶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종로=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그리핀 15승3패 23(31-8)
2SK텔레콤 14승4패 18(31-13)
3킹존 13승5패 15(27-12)
4샌드박스 13승5패 12(28-16)
5담원 11승7패 8(25-17)
6한화생명 9승9패 -1(20-21)
7젠지 5승13패 -12(16-28)
8아프리카 5승13패 -15(14-29)
9kt 4승14패 -16(13-29)
10진에어 1승17패 -30(3-35)
1정지훈 그리핀 1300
2김혁규 킹존 1200
3김태민 SK텔레콤 1000
4박우태 샌드박스 900
5박재혁 젠지 900
6이승용 그리핀 800
7김동하 SK텔레콤 700
8장용준 샌드박스 700
9문우찬 킹존 700
10김장겸 샌드박스 7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