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기자석] 초연결사회와 e스포츠

center
KT 아현 지사에서 발생한 화재의 여파로 인해 리그를 진행할 수 없었던 OGN이 SNS에 올린 사과 공지.
지난 주 토요일인 24일 오후 3시쯤 왕자영요 프로리그(이하 KRKPL​) 취재를 위해 바리바리 챙겨서 서울로 올라갈 채비를 마쳤다. 서울행 버스를 기다리고 있는데 KRKPL 담당자로부터 연락이 왔다. KT 아현지사에서 화재가 발생했는데 그로 인한 여파가 상암동 OGN 스타디움까지 미치는 바람에 현장에서 대회 취재하기가 어려울 수도 있다는 이야기였다.

관련 기사를 검색했더니 오전 11시에 화재가 발생했고 오후 2시경에 진압됐다고 했다. 불은 껐지만 피해 규모가 상당해서 아현 지사가 서비스하고 있는 구역인 마포구, 은평구, 여의도 일대에는 휴대 전화는 물론, 인터넷 TV, 인터넷 서비스, IoT, 홈 시큐리티 등 가정에서 이용하는 서비스가 대부분 마비됐으며 상점에서 이용하고 있는 결제 시스템까지 작동하지 않는다고 했다.

기사를 한참 읽고 있는데 KRKPL 담당자로부터 다시 전화가 왔다. 왕자영요 리그 앞에 진행되던 포트나이트 대회 또한 인터넷 접속이 불가능해 취소됐고 왕자영요 리그도 취소됐다고 연락이 왔다. 서울에 올라갈 일이 사라지면서 예정에 없던 휴일을 보냈다.

KT 아현 지사의 화재로 서울 서북쪽의 생활에 엄청난 피해가 발생하자 매체들은 '초연결사회'가 가져온 재난이라고 규정하고 있다. 이 논리에 동의한다. e스포츠 업계가 받은 직접적인 피해는 토요일에 열리기로 예정된 대회가 취소된 것 뿐이다. 그것도 화재 진압 이후 곧바로 복구 작업에 들어갔고 26일 월요일부터는 OGN e스타디움에서 대회가 안정적으로 진행되고 있다.

e스포츠 업계가 큰 피해를 입지는 않았지만 이 사건은 e스포츠의 본질을 다시 한 번 확인하는 계기가 됐다.

e스포츠는 인터넷이 연결되지 않으면 성립할 수 없는 분야다. 개개인이 즐기던 게임이라는 콘텐츠가 인터넷 환경을 통해 연결되면서 실시간 경쟁이 가능해졌고 스포츠 대회의 형식이 추가되면서 e스포츠가 형성됐기 때문이다.

e스포츠 진흥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e스포츠란 '게임산업진흥에 관한 법률 제2조제1호 '게임물'에 따른 게임물을 매개로 하여 사람과 사람 간에 기록 또는 승부를 겨루는 경기 및 부대활동을 말한다. 넓은 의미로는 실제 세계와 유사하게 구현된 가상의 전자 환경에서 정신적, 신체적인 능력을 활용하여 승부를 겨루는 여가활동, 그리고 대회 또는 리그의 현장으로의 참여를 비롯해 전파를 통해 전달되는 중계의 관전을 포함하며, 이와 관계되는 커뮤니티 활동 등의 사이버 문화 전반 또한 e스포츠의 정의에 포함된다'라고 되어 있다.

명확하게 인터넷이 연결되어야 한다라는 단서가 없기는 하지만 최신 기술 트렌드로 봤을 때 e스포츠는 오프 라인 대회로 진행되더라도 '연결'되어야만 진행되는 분야다. 최근 들어 자주 열리고 있는 모바일 게임의 e스포츠 대회들은 더더욱 인터넷이 연결되어 있어야만 대회가 가능하다. e스포츠야말로 초연결 분야인 셈이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얼마 전 수도권 이외의 지방자치단체 가운데 세 곳을 선정, e스포츠 상설 경기장을 구축하고 한 곳단 30억 원씩 총 90억 원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또 경기도는 500억 원의 예산을 편성해 경기도 안에 e스포츠 경기 시설을 유치하겠다고 나섰다. e스포츠 경기 시설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시기에 KT 아현 지사 화재로 인해 KT 기가 인터넷을 사용하고 있는 상암동 OGN e스타디움이 영향을 받았다는 점은 향후 건설되는 e스포츠 경기장은 복수의 회선 업체를 유치해야 한다는 교훈을 남겼다.

화재와 같은 외부적 요인에 인한 불상사가 일어나지 않도록 사전에 관리하는 것이 최우선이겠지만 특정 통신 업체 한 곳에 의존하지 말아야만 e스포츠가 갖고 있는 초연결 분야로서의 가치를 보장할 수 있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그리핀 14승2패 23(29-6)
2SK텔레콤 12승4패 14(27-13)
3킹존 11승5패 12(23-11)
4샌드박스 11승5패 9(24-15)
5담원 9승7패 4(21-17)
6한화생명 8승8패 -1(18-19)
7젠지 5승11패 -9(15-24)
8아프리카 5승11패 -12(13-25)
9kt 4승12패 -12(13-25)
10진에어 1승15패 -28(3-31)
1김혁규 킹존 1200
2정지훈 그리핀 1200
3박재혁 젠지 900
4박우태 샌드박스 800
5이승용 그리핀 800
6김태민 SK텔레콤 800
7장용준 샌드박스 700
8허수 담원 600
9강명구 한화생명 600
10김동하 SK텔레콤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