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OWCK] 무패우승 각오 다진 러너웨이 "부산에서 만나요"

center
러너웨이 '꽃빈' 이현아 게임단주와 선수들.
러너웨이가 결승에 진출하며 무패우승이라는 대기록을 눈앞에 뒀다.

러너웨이는 12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프릭업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오버워치 컨텐더스 코리아 시즌3 플레이오프 4강에서 WGS 아마먼트에 3대0 승리를 거뒀다. 러너웨이는 19일 부산에서 엘리먼트 미스틱(이하 EM)과 결승을 치른다. 컨텐더스 코리아 최초의 무패우승이라는 목표까지 1승만이 남은 러너웨이 선수들은 무패우승에 대한 의지를 다졌고 '꽃빈' 이현아 게임단주는 팬들에게 "부산에서 뵙겠다"고 전하며 팬 사랑을 드러냈다.

다음은 러너웨이 선수단, 게임단주와의 일문일답.

Q 오늘 경기 승리 소감은.
A '희수' 정희수=이겨서 정말 기분이 좋다. WGS가 많이 발전한 모습이 많이 보여서 긴장했는데 이렇게 이겨서 기분이 정말 좋다. 디펜딩 챔피언으로 결승전에 진출했다는 점에서 어느 팀보다 기분이 좋은 것 같다.
A '이재곤' 이재곤=오늘 경기를 솔직히 3대0으로 이길 줄 몰랐는데 이겨서 기분이 정말 좋다. 어릴 적에 부산을 갔는데 다시 가게 돼서 기분 좋다.
A '강남진' 강남진=처음 프로 데뷔해서 첫 대회를 한 건데 이렇게 좋은 성적 거두며 결승까지 와서 기분 좋다. 좋은 팀원들과 함께 좋은 팀에 들어와서 복 받은 것 같다.
A '매그' 김태성=처음에 팀에 들어왔을 때 결승까지 올라올 줄 몰랐다. 결승에 올라오니 떨리고 기대된다.
A 'QoQ‘ 유성준=WGS가 잘한다고 생각해서 어느 정도 움츠리고 들어간 것도 있었지만 3대0으로 내면서 결승에 올라갔다. 이 분위기 그대로 이어나가 결승에서도 우승할 수 있도록 힘내겠다.
A '슈이‘ 이동재=이번 대회를 치르며 올라갈 수 있을까라는 생각을 많이 했는데 올라가서 좋다. EM이 상당히 강하다고 생각하지만 우리가 더 열심히 해서 우승할 수 있도록 하겠다.
A '꽃빈' 이현아=사실 목표가 8강이었다. 지금 이렇게 인터뷰를 하는 것도 믿기지 않는다. 새로 뽑은 선수들이 말을 너무 잘 들어서 되게 예쁘다. 같이 잘 하다 보니 결승전 무대에 오게 되지 않았나 싶다. 사실 부산에 그냥 놀러 가면 되는 건데 왜 이렇게 부산이 간절히 가고 싶었는지(웃음)……. 팬들도 너무 오고 싶어 한다는 이야기를 들었는데 다행히 선수들이 잘 해줘서 부산행 티켓을 얻어내서 너무 기쁘다.

Q 2연속 결승 진출이다. 팀원이 바뀌었음에도 이런 결과를 낸 비결은.
A '희수' 정희수=러너웨이가 선수만 바뀐 거지 게임단 관계자 분들은 전혀 바뀌지 않았다. 1기 멤버들을 리그까지 보냈으니 우리도 시키는 것만 잘 하면 잘 될 것 같아서 말을 잘 들었다.
A '꽃빈' 이현아=(정)희수 말이 맞다. 선수들이 우리를 전적으로 믿어줬다, 선수들도 우리를 믿고 우리도 선수들을 믿으며 믿음이 뭉쳐 좋은 결과가 나타난 것 같다. 이번 대회가 게임단의 가치를 증명할 수 있는 기회가 된 것 같아 게임단 입장에서는 굉장히 뿌듯하고 행복하다.

Q 러너웨이가 많은 선수들이 가고 싶어 하는 팀이라고 하는데.
A '꽃빈' 이현아=선수 모집 때 짧은 기간에 350명 정도 지원을 해줬다. 우리는 그냥 행복하고 즐겁게 했는데 그런 말까지 해주니 뿌듯하다. 좋아서 시작한 게 좋은 결과물들이 있어서 행복하다.

Q 선수들이 모두 첫 결승이다. 큰 무대에 긴장이 되지는 않는지.
A '매그' 김태성=긴장은 하나도 안 될 것 같다. 선수들은 처음이지만 러너웨이라는 팀은 처음이 아니니까 긴장되지 않는다.

Q 앞선 EM의 경기를 보며 어떤 느낌을 받았나.
A '강남진' 강남진=EM이 잘하는 팀인데 보면서 충분히 해볼만하다고 느꼈다. '스파클' 김영한 선수가 잘 하고 팀도 잘 받쳐준다. 하지만 우리가 팀 합을 더 맞춰서 이길 수 있다.

Q 둠피스트를 꺼냈는데 김영한과의 대결은 어떨 것 같나.
A '희수' 정희수=팀이 잘 해준다면 이길 수 있을 것 같다. 자리야도 팀원들의 케어가 있으면 이길 수 있다. 오버워치는 팀 게임이기 때문에 혼자는 아무것도 못한다(웃음). 둠피스트를 잘 하니까 많이 쓰라고 하고 싶다. 우리가 충분히 이길 수 있으니 둠피스트 쓰면 더 재밌을 것 같다.

Q '타코야키' 이영현 선수가 라인하르트 대결을 기대하던데.
A '매그' 김태성=이영현 선수도 잘 하지만 내가 더 잘한다. 나를 이기려면 연습 열심히 해서 와야 할 것 같다.

Q EM에 한마디 하자면.
A 'QoQ' 유성준=러너웨이는 결승을 많이 가봤지만 EM은 가본 적이 없기 때문에 결승 같은 큰 무대에서는 우리가 유리하다.

Q 무패행진을 이어가고 있는데 결승전에서 세트를 내줘도 흔들리지 않을 자신 있는지.
A '이재곤' 이재곤=우리가 흔들리더라도 게임단주님이 오셔서 긴장을 풀어주실 것이다.

Q 무패우승이라는 기록이 코앞인데.
A '슈이' 이동재=우승을 하게 되면 전승우승인 만큼 더 열심히 하도록 하겠다. 아무도 해본 적 없는 기록이니 다른 사람들보다 더 노력해서 꼭 해보도록 하겠다.
A ‘꽃빈' 이현아=무패우승이 불가능하다는 말이 있어서 그 부분이 되게 불안했다. 선수들이 져본 적이 없어서 불안하다는 생각이 들 수도 있지만 우리가 우승한 기억이 있으니 그 느낌을 살려 최대한 훈련을 시켜서 해볼 예정이다.

Q 결승 세트스코어를 예상하자면.
A '희수' 정희수=4대2일 것 같다. EM도 열심히 준비했으니까 2점 정도는 내줄 수도 있을 것 같다.
A ‘매그' 김태성=결승인데 4대0이면 재미가 없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A 'QoQ' 유성준=이번에 무패로 결승에 올라오게 됐는데 팬들의 기대를 저버리지 않고 EM을 꺾어서 전승우승 해보겠다. 감사하다.
A '꽃빈' 이현아=게임단주가 되고 이렇게 또 결승무대에 오르니 너무 기쁘다. 나중에 '러너' 님 제대해도 구단주 안줄까보다(웃음). 2기 시작할 때 팬들의 걱정이 정말 컸는데 이렇게 결승까지 올라가서 너무 기쁘다. 팬들에게 "부산에서 뵙겠습니다"라고 전해 달라.

김현유 기자 hyou0611@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그리핀 5승1패 8(11-3)
2샌드박스 4승1패 4(8-4)
3킹존 4승2패 5(10-5)
4담원 4승2패 1(9-8)
5아프리카 3승2패 2(8-6)
6담원 3승2패 1(7-6)
7kt 2승3패 -2(5-7)
8한화생명 2승4패 -3(5-8)
9SKT 1승5패 -6(5-11)
10진에어 6패 -10(2-12)
1이진혁 아프리카 500
2박우태 샌드박스 400
3김광희 킹존 400
4박도현 그리핀 400
5문우찬 킹존 300
6장하권 담원 300
7박재혁 젠지 300
8정지훈 그리핀 200
9김동하 SK텔레콤 200
10황성훈 kt 2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