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GSL] 김도욱 "2년 만에 16강 진출 감격스럽다"

center
김도욱(사진=아프리카TV 생중계 화면 캡처).
"남들 이상으로 노력했다고 자부하는데 2년 만에 작은 결실을 맺은 것 같다."

노력파로 알려진 진에어 그린윙스 김도욱이 2년 간의 부진에서 탈출한 소감을 밝혔다.

김도욱은 8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아프리카 프릭업 스튜디오에서 열린 GSL 2019 시즌1 코드S 32강 C조에서 김대엽과 장민철 등 2명의 프로토스를 연파하면서 조 2위로 16강에 진출했다.

김도욱은 "선수로 뛰고 있는 어느 누구보다도 연습량에서는 뒤지지 않는다고 생각하는데 2017년과 2018년에는 성적이 따르지 않아서 속이 상했다"라면서 "올해 첫 공식 대회에서 16강에 올라가게 되어 기쁘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지난해 WCS 글로벌 파이널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김대엽과 패자전에서 만난 김도욱은 "대회에서 많이 만나서 내가 더 많이 졌는데 그 기억이 되살아나면 탈락이었기에 마인드 컨드롤을 잘 해서 이긴 것 같다"라고 승리 요인을 밝혔다.

김대엽을 꺾은 장민철과 최종전을 치렀을 때 어떤 느낌이었냐는 질문에 김도욱은 "스타일을 몰라서 어떻게 대응할지 답이 나오지 않았는데 래더에서 프로토스를 만났다는 생각으로 풀어갔다"라면서 "최근 패치가 진행된 이후 프로토스전에서는 테란이 초중반에 무조건 피해를 입혀야 한다고 생각해서 흔들기를 시도한 것이 잘 통했다"라고 말했다.

"해설자들이 프로토스전을 보면서 조성주의 경기를 보는 것 같다"라고 평가한 것에 대해서는 "평상시에 조성주에게 경기를 봐달라는 요청을 많이 하고 조언을 많이 들은 덕분인 것 같다"라면서 "오늘 테란전에 대해서는 '왜 그렇게 조급하게 하느냐'라고 지적 당할 것 같다"라고 웃으며 말했다.

김도욱은 "2년 동안 GSL 32강을 넘지 못해 속이 많이 상했는데 이번 대회에서는 16강에 올라갔으니 분위기를 이어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그리핀 15승3패 23(31-8)
2SK텔레콤 14승4패 18(31-13)
3킹존 13승5패 15(27-12)
4샌드박스 13승5패 12(28-16)
5담원 11승7패 8(25-17)
6한화생명 9승9패 -1(20-21)
7젠지 5승13패 -12(16-28)
8아프리카 5승13패 -15(14-29)
9kt 4승14패 -16(13-29)
10진에어 1승17패 -30(3-35)
1정지훈 그리핀 1300
2김혁규 킹존 1200
3김태민 SK텔레콤 1000
4박우태 샌드박스 900
5박재혁 젠지 900
6이승용 그리핀 800
7김동하 SK텔레콤 700
8장용준 샌드박스 700
9문우찬 킹존 700
10김장겸 샌드박스 7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