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KSL] 김민철 "이영호 없어서 무서운 상대 없다고 한 것"

center
약점이라 지적됐던 저그전도 완벽하게 극복한 모습을 보여준 김민철이 8강 진출에 성공했다.

김민철은 9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 VSG 아레나에서 열린 코리아 스타크래프트 리그 시즌3 16강 C조 승자전 김성대와의 4세트에서 자원력을 바탕으로 한 물량전을 펼치면서 승리, 최종 스코어 3대1로 8강에 진출했다.

김민철은 "져도 괜찮다고 생각했는데 그 마음이 이길 수 있었던 원동력이었다"며 "위협되는 상대는 없기 때문에 이번 시즌도 잘할 수 있을 것이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Q 8강 진출에 성공했다. 기분이 어떤가.
A 기분이 좋긴 한데 한편으로는 아쉬움이 있다. 2위로 진출을 해야 B조 1위인 김태영을 만날 수 있는데 1위를 하는 바람에 김태영을 만날 수 없게 됐다

Q 왜 김태영을 만나고 싶었나.
A 상대하기 편하다. 테란전이 자신 있기도 하고 상대적으로 다른 선수들보다 편하게 플레이 할 수 있을 것 같다.

Q 저그전이 약점으로 지적됐다. 어떻게 경기를 준비했나.
A (김)명운이형과 연습을 많이 했다. 빌드 자체는 1경기 빼고 마음 편한 빌드를 썼다. 1경기에서 운영으로 이기고 난 뒤에 남은 경기는 모 아니면 도 빌드를 사용해 잘 통한 것 같다.

Q 원래 극단적인 빌드를 잘 사용하지 않았는데.
A 요즘 경기 스타일이 바뀌었다. 요즘은 도박적인 수를 쓰지 않으면 올라가기 어렵다는 것을 깨닫고 오늘도 도박적인 빌드를 써봤다.

Q 3세트에서는 과감한 공격이 빛이 났다.
A 오버로드가 내 본진에 온 순간 졌다고 생각했다. 상대 앞마당을 보니 해처리가 있어서 더욱 암울했다. 그런데 상대 앞마당에 레어가 생각보다 느려서 잘하면 따라갈 수 있다고 생각해 과감하게 공격을 감행한 것이 도움이 된 것 같다.

Q 컨트롤이 좋았는데.
A 오늘 내가 유리한 컨트롤 싸움을 하다 보니 내가 잘하는 것처럼 보였다. 워낙 상황이 좋았던 것이다. 운이 좋았다.

Q 8강 상대는 프로토스와 저그 중 누구였으면 좋겠나.
A 저그나 프로토스 다 상관 없는 것 같다. 동족전을 하기는 싫어하지만 자신이 없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Q 무서운 상대가 없다는 다소 도발적인 이야기를 했다.
A 이번 대회에 (이)영호가 나오지 않아 아쉽다. 사실 개인적으로 (이)영호를 제외하고는 나를 포함해서 다른 선수들 모두 이길 수도 질 수도 있는 상태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그렇게 이야기 한 것이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A 8강도 이번 16강처럼 쉽게 올라가고 싶다. 열심히 준비하도록 하겠다.

이소라 기자 (sora@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슬라이드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그리핀 13승5패 16(29-13)
2담원 13승5패 12(28-16)
3샌드박스 12승6패 9(27-18)
4SK텔레콤 11승7패 9(26-17)
5아프리카 11승7패 6(26-20)
6젠지 10승8패 4(24-20)
7킹존 9승9패 0(23-23)
8kt 6승12패 -12(16-28)
9한화생명 5승13패 -12(15-27)
10진에어 18패 -32(4-36)
1김건부 담원 1000
2박우태 샌드박스 900
3김장겸 샌드박스 800
4허수 담원 800
5김광희 킹존 700
6박도현 그리핀 700
7김기인 아프리카 700
8곽보성 kt 600
9이진혁 아프리카 600
10김동하 SKT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