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담원 김목경 감독 "연승보다 팀 분위기가 더 중요"

center
담원 게이밍의 김목경 감독.
"선수들에게 연승해야 한다고 말하기 보다는 지더라도 우리가 할 수 있는 최고의 경기력을 보여주자고 이야기한다."

담원 게이밍 김목경 감독이 서머 2라운드에 킹존 드래곤X와 그리핀, 샌드박스 게이밍과의 3연전을 앞두고 선수들에게 팀워크를 더 강조하겠다고 밝혔다.

김목경 감독이 이끄는 담원 게이밍은 11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롤파크 LCK 아레나에서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2019 서머 5주차 샌드박스 게이밍과의 경기에서 2대0으로 완승을 거두며 1라운드를 공동 2위로 마무리했다.

김목경 감독은 "리프트 라이벌즈에서 우승해 기분은 좋았지만 휴식을 취하지 못한 상황에서 샌드박스 게이밍, 킹존 드래곤X, 그리핀 등 강팀들과 연달아 경기를 치러야 하기에 부담이 컸고 선수들의 컨디션도 좋지 못했기 때문에 멘탈 관리에 힘썼다"라며 "2라운드에 이어질 킹존과 그리핀, 샌드박스와의 경기를 앞두고 첫 단추를 잘 끼운 것 같아 기쁘다"라고 승리 소감을 밝혔다.

리프트 라이벌즈를 마친 뒤 연달아 상위권 팀들과 경기를 앞두고 있어 부담스럽지 않았냐는 질문에 김감독은 "다행히 리프트 라이벌즈와 LCK의 패치 버전이 같았기 때문에 리프트 라이벌즈를 통해 실전을 치른 것이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라고 답했다.

'너구리' 장하권에게 다가가 굳은 표정으로 대화를 나눈 이유를 묻자 "장하권에게 상단 커버를 부탁했는데 중단에서 대기하고 있었고 그로 인해 샌드박스에게 기습을 허용했는데 그것에 대해 자책할까봐 걱정됐다"라며 "그 순간 킬을 허용한 것은 장하권의 실수가 아니라 팀플레이의 문제였으니 신경 쓰지 말라고 위로했다"라고 설명했다.

서포터 '베릴' 조건희의 폭발적인 성장의 원동력을 묻자 "조건희는 처음 팀에 합류할 때부터 재능있는 선수라고 확신했다"며 "2년이라는 시간 동안 '호잇' 류호성에 밀려 출전하지 못할 때도 불평, 불만 없이 이기는 방법만 연구한 선수다. 최근에 실력이 올라왔다기보다 출전 기회가 주어지자 기대됐던 모습을 보여주기 시작했다"라고 말했다.

김목경 감독은 "2라운드 초반에 킹존과 그리핀, 샌드박스를 상대로 연달아 경기를 펼치는데 우리가 열심히 준비해도 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 선수들에게도 연승을 이어가야 한다고 요구하기 보다는 지더라도 우리가 할 수 있는 최고의 경기를 펼치기 위해 노력하자고 이야기한다"라며 "만약 패하더라도 다음에 더 잘 준비해서 이기면 된다고 생각하고 지금의 긍정적인 분위기를 이어가는 것이 더욱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구남인 기자 ni041372@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샌드박스 8승2패 9(16-7)
2그리핀 7승2패 10(15-5)
3담원 7승3패 6(16-10)
4킹존 7승3패 6(16-10)
5아프리카 5승4패 2(12-10)
6젠지 5승4패 1(11-10)
7SKT 5승5패 2(13-11)
8한화생명 2승7패 -8(6-14)
9kt 2승8패 -10(7-17)
10진에어 10패 -18(2-20)
1김광희 킹존 600
2박우태 샌드박스 600
3장하권 담원 500
4이진혁 아프리카 500
5박도현 그리핀 400
6곽보성 kt 400
7김건부 담원 400
8문우찬 킹존 300
9손시우 그리핀 300
10박재혁 젠지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