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롤챔스 승강전] 한상용 감독 "살아남기 위해 최선 다할 것"

center
진에어 그린윙스의 한상용 감독.
"3대0으로 이긴다고 말할 수는 없지만 이길 수 있는 상대라고 생각한다."

진에어 그린윙스의 한상용 감독이 승자전에서 맞붙는 APK 프린스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한상용 감독이 지휘하는 진에어 그린윙스는 9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롤파크 LCK 아레나에서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2020 스프링 승격강등전에서 다이나믹스를 상대로 2대0 완승을 거두며 승자전에 올라갔다.

한상용 감독은 "앞 경기를 보면서 긴장을 많이 했는데 2대0으로 이겨서 천만다행"이라며 "챌린저스 코리아 팀들과의 격차가 줄었고 승강전이라는 긴장감이 선수들에게 영향이 있다고 생각한다. 최종전을 치르더라도 꼭 잔류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남은 경기에 대한 각오를 밝혔다.

다음은 한상용 감독과의 일문일답.

Q 2대0으로 승리한 소감은.

A 앞 경기를 보면서 긴장을 많이 했는데 2대0으로 이겨서 천만다행이다.

Q 다이나믹스를 상대로 긴장하지는 않았는지.

A 지난 승강전에서 한 번 이겨본 팀이라 큰 부담은 없었다.

Q '꿍' 유병준이 다이나믹스에 새로 합류는데.

A 예전부터 선수로 활동했고 월드 챔피언십도 경험한 선수라 팀적으로 도움이 될 거 같아서 걱정했지만 오늘 모습이 나오지 않은 덕분에 승리할 수 있었다.

Q APK 프린스의 경기는 어떻게 봤나.

A 생각보다 APK 프린스의 경기력이 좋았다. 한화생명e스포츠는 선수들이 긴장한 것 같았다. 선수들에게 이기면 APK 프린스, 패하면 한화생명e스포츠와 만나서 이겨야하기 때문에 오늘 경기를 이겨서 다음 경기까지 이기면 된다고 이야기했따.

Q 오늘 경기에서 아쉬웠던 부분은.

A 문제점이 여전했다. 1세트에는 내셔 남작에서 5분정도 시간을 날렸고 2세트에는 팀적으로 실수가 있었다. 이런 문제점을 보완해야 승강전에서 깔끔하게 이길 수 있을 것이다. 상황을 봤을 때 블라디미르만 들어가고 나머지 3명은 베인만 지켜줘도 이길 수 있다고 생각했는데 선수들이 각자 행동을 하는 상황이 아쉬웠다. 확실하게 이길 수 있는 것이 아니라면 억제기만 깨고 내셔 남작을 사냥했어야 했다. 만약 상대가 제이스나 유미를 앞세워 포킹으로 싸웠으면 승부가 어떻게 됐을지 몰랐을 것이다.

Q 승자전 상대인 APK 프린스를 어떻게 보고 있나.

A 잘할 수 있고 성적을 낼 수 있는 모습을 오늘 봤다. '익수' 전익수나 '카카오' 이병권이 좋은 모습을 보여줬는데 함께 해본 경험이 있어서 장단점을 파악하고 있다. 경기 내에서 실수를 줄이면 좋은 경기가 나오지 않을까 생각한다. 3대0으로 이긴다고 말할 수는 없지만 이길 수 있는 상대라고 생각한다.

Q 끝으로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A 챌린저스 코리아 팀들과의 격차가 줄었고 승강전이라는 긴장감이 선수들에게 영향이 있다고 생각한다. 최종전을 치르더라도 꼭 잔류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종로=구남인 기자 ni041372@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슬라이드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그리핀 13승5패 16(29-13)
2담원 13승5패 12(28-16)
3샌드박스 12승6패 9(27-18)
4SK텔레콤 11승7패 9(26-17)
5아프리카 11승7패 6(26-20)
6젠지 10승8패 4(24-20)
7킹존 9승9패 0(23-23)
8kt 6승12패 -12(16-28)
9한화생명 5승13패 -12(15-27)
10진에어 18패 -32(4-36)
1김건부 담원 1000
2박우태 샌드박스 900
3김장겸 샌드박스 800
4허수 담원 800
5김광희 킹존 700
6박도현 그리핀 700
7김기인 아프리카 700
8곽보성 kt 600
9이진혁 아프리카 600
10김동하 SKT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