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KT 카트 리그 결승] 샌드박스 "3연속 우승 위해 뛰겠다"

center
샌드박스 게이밍이 완벽한 팀워크를 앞세워 문호준의 한화생명e스포츠를 꺾고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샌드박스는 9일 서울 성북구 안암동에 위치한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에서 펼쳐진 KT 5G 멀티뷰 카트라이더 리그 2019 시즌2 결승전 팀전에서 문호준이 이끄는 한화생명e스포츠를 상대로 팀워크에서 앞서며 대회 2연패에 성공했다.

Q 우승 소감을 전해달라.
A 박인수=연속으로 우승하는 것은 처음인데 디펜딩 챔피언이라는 타이틀을 지키게 돼 정말 기분 좋다.
A 박현수=결승에서 이겨서 기분 정말 좋고 동료들 고생해서 이긴거니까 정말 사랑한다고 말하고 싶다. 샌드박스 게이밍 관계자들에게도 감사 드린다.
A 김승태=오늘 이겨서 기분이 정말 좋다. 결승까지 오면서 우여곡절이 많았다. (박)현수가 마음 고생이 심했을텐데 잘해줘서 고맙고 응원해 주신 팬들께도 감사드린다. 앞으로도 샌드박스 게이밍 지켜봐 주셨으면 좋겠다.
A 유창현=오늘 가뿐하게 이겨서 기분 정말 좋다. 좋다는 말밖에 안 나오는 것 같다.

Q 오늘의 MVP는 이재혁인 것 같다.
A 김승태=결승이라는 무대에서 이렇게 잘해본 적은 없는데 캐리했다는 느낌이 들더라. 진짜 잘했던 것 같고 앞으로도 더 완벽한 모습으로 돌아올테니 기대해 주셨으면 좋겠다. 그리고 (박)인수가 개인전에서 8위를 해 기분이 좋지 않고 팀전에서 멘탈이 흔들릴까봐 걱정을 많이 했다. 그런데 (박)인수가 오히려 파이팅 넘치게 잘해줘서 잘 풀린 것 같다. 고맙다고 말하고 싶다.

Q 개인전에서 잘 풀리지 않았다. 힘들었을 것 같은데.
A 박인수=개인전을 계속 하는데 경기 때마다 사고뿐만 아니라 실수까지 겹치면서 모든 것이 잘 풀리지 않더라. 중후반으로 갈수록 더 안풀리다 보니 오늘 안되는 날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우승 실력을 가진 선수라는 생각이었기 때문에 아쉬운 마음이 컸지만 팀전에서 이대로 가면 안될 것 같다는 생각에 개인전을 하면서도 마인드 컨트롤을 했다.

Q 아이템전에서 완승할 것이라 예상했나.
A 유창현=한화생명e스포츠가 우리를 무시하고 스피드전만 연습한 것이 아닌가 생각이 들 정도였다. 김승태 선수가 말한 필살기는 연막작전이었고 아무래도 결승이다 보니 아이템전 연습할 상황이 아니라 정말 힘들었다. 스피드전에서 이긴 것이 기세를 타서 아이템전까지 영향이 간 것 같다.

Q 만약 에이스 결정전에 간다면 어땠을 것 같나.
A 박인수=경기에 임할 때 개인전과 팀전은 완전히 다르다고 생각한다. 팀전은 팀전일 뿐이기 때문에 내가 당연히 나가야 한다고 생각했고 매니저님도 미리 여쭤봤는데 그때 '무조건 내가 나가겠다'고 말했다.

Q 어떤 점에서 마음 고생이 심했는지 궁금하다.
A 박현수=지난 시즌 한승철 선수가 있을 때 전승 우승을 했는데 내가 들어왔기 때문에 부담감이 심했다. 사실 연습하면서 주행을 못따라가는 경우가 많았기 때문에 정말 힘들었고 그런 것들을 견디면서 해서 결승 때 잘 나온 것 같다.

Q 아이템전 실력이 정말 많이 는 것 같다.
A 김승태=예전에는 아이템전에 흥미가 없어서 연습을 많이 하지 않았는데 연습을 한 것이 도움이 많이 됐다. 노력으로 충분히 아이템전에서 실력을 늘릴 수 있을 것이라 생각했다.
A 박인수=연습을 많이 하더라.

Q 아직도 인터뷰가 가장 어렵나.
A 유창현=나이를 먹다 보니 어떻게 말해야 할지 알 것 같다. 오늘은 (김)승태형이 제일 잘했고 나머지도 다들 잘한 것 같다.

Q 이재혁이 우승하는 것을 보며 어떤 생각이 들었나.
A 박인수=이재혁이 우승하는 것을 보면서 내가 못이룬 꿈을 (이)재혁이가 먼저 이루는 것을 보며 다음 시즌에는 꼭 우승하고 싶다는 각오가 들더라. 그래도 어쨌던 축하해 주고 싶었다. 사석에서 정말 친했기 때문에 좋았던 것 같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A 박인수=카트라이더 리그를 보면서 한번 우승하는 팀은 많이 봤지만 연속 우승하는 팀은 많이 보지 못했다. 정말 남다른 우승이라는 생각이 들고 이번 시즌 동안 다들 정말 고생 많이 했는데 고맙다. 유장원 매니저님께서 같이 생활하면서 정말 고생 많이 하셨는데 감사 드린다.
A 박현수=동료들이 이렇게 잘 챙겨주고 연습도 하면서 정도 많이 생겼고 기량도 많이 올릴 수 있었다. 이번 시즌 우승했으니 다음 시즌에도 우승을 목표로 달려 나가겠다.
A 김승태=샌드박스 관계자 분들이 우리가 연습 환경을 좋게 만들어 주셔서 정말 감사 드린다. 나도 이제 스피드전과 아이템전을 모두 잘하는 하이브리드 선수가 됐으면 좋겠다.
A 유창현=매번 느끼는 것이지만 팬들이 많이 응원해 주셔서 좋은 결과가 나올 수 있는 것 같다. 다음 시즌에도 많이 응원 해주셨으면 좋겠다.

이소라 기자 (sora@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그리핀 13승5패 16(29-13)
2담원 13승5패 12(28-16)
3샌드박스 12승6패 9(27-18)
4SK텔레콤 11승7패 9(26-17)
5아프리카 11승7패 6(26-20)
6젠지 10승8패 4(24-20)
7킹존 9승9패 0(23-23)
8kt 6승12패 -12(16-28)
9한화생명 5승13패 -12(15-27)
10진에어 18패 -32(4-36)
1김건부 담원 1000
2박우태 샌드박스 900
3김장겸 샌드박스 800
4허수 담원 800
5김광희 킹존 700
6박도현 그리핀 700
7김기인 아프리카 700
8곽보성 kt 600
9이진혁 아프리카 600
10김동하 SKT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