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에스더'-'피오' "최고의 경기력으로 우승컵 가져올게요"

center
'에스더' 고정완(왼쪽)과 '피오' 차승훈.
젠지 e스포츠는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 코리아 리그(이하 PKL) 페이즈2에서 폭발적인 화력과 탄탄한 운영으로 종합 400점 이상을 획득하며 올해 최고점으로 우컵을 들어 올렸고 MET 아시아 시리즈에서도 연달아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PKL 페이즈3에서는 부진한 모습을 보였지만 올해 종합 포인트 3위로 펍지 글로벌 챔피언십(이하 PGC) 진출권을 손에 넣었습니다.

페이즈3가 끝나고 젠지는 매우 짧은 휴식기를 가졌다고 합니다. '에스더' 고정완은 "PKL은 끝났지만 올해 가장 큰 대회가 남았기 때문에 집에 가서도 편하게 쉰다는 느낌은 아니었어요"라고 이유를 밝히며 "다른 동료들도 같은 마음이었겠죠. 다들 빠르게 숙소로 복귀에서 연습에 박차를 가했어요"라고 말했습니다.

선수들의 불안감은 PKL 페이즈3에서의 성적 부진 때문에 더욱 커졌는지도 모르겠습니다. 페이즈2에서 419점으로 1위에 오르고 MET 아시아 시리즈까지 우승한 뒤 맞이한 페이즈3에서 데이 우승은 한 차례도 차지하지 못했고 종합 312점으로 6위에 그쳤기 때문입니다.

center
차승훈.
'피오' 차승훈은 "죽지 말아야 한다는 생각이 가장 큰 문제였어요. 페이즈2 때는 과감하게 교전을 펼치면서 이길 수 있는 구도를 만들어갔고 그 경험이 쌓이면서 더욱 강해졌는데 페이즈3에서는 싸움을 피하다 보니 점점 교전 능력이 떨어졌고 잘 들어간 상황에서도 못싸우고 패하기까지 하더라고요"라고 부진의 이유에 대해 분석했습니다.

고정완은 "우승을 연달아 두 번이나 하니까 머리가 커졌던 거죠. 두 명의 선수가 네이션스 컵에 출전했을 때 저랑 (강)태민이는 푹 쉬면서 페이즈2때 배운 것들을 싹 잊어버렸거든요. 결국 대회에서 다시 배우며 합을 맞춰가다 보니 페이즈1에서 나왔던 시행착오가 다시 시작된 것 같아요"라고 덧붙였습니다.

젠지의 교전력 약화는 페이즈3에 신규 전장 사녹의 등장으로 더욱 도드라졌습니다. 차승훈은 "네이션스 컵까지 치르고 페이즈3를 준비하려니 시간이 많이 촉박했어요. 맵에 대한 이해도도 많이 낮았고요. 동료들에게 너무 미안했어요. 하지만 PGC에서는 괜찮을 것 같아요. 페이즈3를 치르면서 상황에 따라 어떻게 대처해야 할지 감이 생겼거든요"라고 사녹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쳤습니다.

center
고정완.
약점을 보완하더라도 국제 대회에는 넘어야 할 산이 하나 더 있습니다. 바로 정보인데요. 워낙 다양한 팀들이 모이기 때문에 정보를 취합하는 것조차 쉬운 일이 아닙니다. 하지만 고정완과 차승훈은 전혀 걱정하는 모습을 보이지 않았습니다.

고정완은 "(차)승훈이가 MET 아시아 시리즈 때도 현지에서 스크림과 대회 경기를 통해 빠르게 다른 팀들의 스타일을 파악하기 때문에 금방 성적을 끌어올릴 수 있었어요"라고 말했고 차승훈은 "사전에 여러 가지 전략을 준비해도 모든 팀들이 본 무대를 위해 전략을 숨기다 보니 실제로 사용할 일이 없더라고요. 차라리 팀워크를 높여서 새롭게 만들어가는 전략을 소화할 수 있도록 하는게 더 잘 통하더라고요"라고 그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자신감 가득한 차승훈과 고정완도 유럽팀에 대해서는 조금은 견제하고 있다고 합니다. 차승훈은 "국제무대에서 꾸준히 잘해온 지역이고 상위권 팀들이 확실하거든요. 특히 페이즈 클랜은 페이즈2부터 모든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으니까요. 그래도 질 생각은 없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유럽 외에 다른 지역의 팀 중 견제되는 팀을 묻자 고정완은 "유럽을 제외한다면 중국이 다크호스에요. 지금까지 중국 팀들은 뛰어난 교전 능력은 있지만 운영 능력이 부족해 무너지는 경우가 많았거든요. 그런데 PGC 스크림부터 확 달라진 모습을 보여주더라고요. 매번 예측 불가한 전략을 꺼내들었던 동남아시아 지역의 팀도 변수 중 하나가 될 것 같아요"라고 답했습니다.

center
차승훈(왼쪽)과 고정완.
고정완과 차승훈은 3주간 진행되는 PGC에서 가장 중요한 것으로 컨디션 관리를 꼽았습니다. 고정완은 "저는 잠을 깊이 잔 날과 아닌 날의 차이가 큰 편이에요. 푹 잔 날에는 다음날 두뇌 회전이 잘된다고 해야 하나? 예측한 데로 경기가 풀리거든요"라고 밝혔습니다. 차승훈은 "저는 원래 잠을 하루에 4~5시간만 잤었는데 PGC를 앞두고는 하루에 7시간씩 자면서 컨디션 조절에 힘쓰고 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이번 PGC를 통해 두 선수에게 이루고 싶은 목표를 묻자 차승훈은 "결승전에서 치킨 3번은 챙기고 싶어요. 그리고 네이션스 컵에서 놓쳤던 킬 1등도 차지하고 싶네요"라고 답했고 고정완은 "수치나 순위보다 1대1 상황에서 절대 지지 않고 경기 내적으로 단단한 모습을 보여주면서 '에스더'라는 선수에 대한 이미지를 심어주고 싶어요"라고 밝혔습니다.

차승훈은 "페이즈3에 아쉬운 모습이 엄청 많았어요. 페이즈2와 비교한다면 50점짜리 경기력이었죠. 동료들과 함께 열심히 노력해서 페이즈2 이상의 기량을 보여드리고 우승컵을 들고 한국으로 돌아올테니 많은 응원 부탁드리겠습니다"라며 각오를 밝혔고 고정완은 "페이즈3에서 드러난 문제점을 모두 보완해서 좋은 성적 내도록 할테니 계속 응원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라고 팬들에게 인사를 전했습니다.

구남인 기자 ni041372@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그리핀 13승5패 16(29-13)
2담원 13승5패 12(28-16)
3샌드박스 12승6패 9(27-18)
4SK텔레콤 11승7패 9(26-17)
5아프리카 11승7패 6(26-20)
6젠지 10승8패 4(24-20)
7킹존 9승9패 0(23-23)
8kt 6승12패 -12(16-28)
9한화생명 5승13패 -12(15-27)
10진에어 18패 -32(4-36)
1김건부 담원 1000
2박우태 샌드박스 900
3김장겸 샌드박스 800
4허수 담원 800
5김광희 킹존 700
6박도현 그리핀 700
7김기인 아프리카 700
8곽보성 kt 600
9이진혁 아프리카 600
10김동하 SKT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