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KRKPL] 락스, 디펜딩 챔프 노바 꺾고 최종전 진출

center
락스 피닉스.
◆KRKPL 어텀 플레이오프 패자조 3라운드 1경기
▶락스 피닉스 4대1 노바 e스포츠
1세트 락스 <왕자협곡> 승 노바
2세트 락스 승 <왕자협곡> 노바
3세트 락스 승 <왕자협곡> 노바
4세트 락스 승 <왕자협곡> 노바
5세트 락스 승 <왕자협곡> 노바

락스 피닉스가 디펜딩 챔피언 노바 e스포츠를 제압하고 최종전에 진출했다.

락스는 18일 서울 서초구 넥슨 아레나에서 열린 2019 코리아 왕자영요 프로리그(이하 KRKPL) 플레이오프 패자조 3라운드 경기에서 노바에 4대1로 승리했다. 플레이오프 최종전에 진출한 락스는 19일 결승 진출을 걸고 셀렉티드와 격돌한다.

1세트 락스는 '살렘' 이성진이 조운, '도' 도진호가 마르코폴로, '글로우' 이진영이 왕소군, '하썸' 민경현이 미월, '페이' 유민규가 장비를 골랐고 노바는 'Yueli' 왕 타오가 관우, 'ReDeem' 첸 카이가 배금호, 'Seek' 팍 킷이 상아, 'RG' 루이 허위가 여포, 'JW' 리우 지아웨이가 우마를 선택했다.

시작부터 맹공을 퍼부은 노바가 킬을 챙겼다. 노바는 2분 중단에 네 명이 모여 관우가 왕소군을 잡고 첫 킬을 가져가며 폭군을 챙겼다. 락스 중단 교전에서 유민규의 장비가 버티며 3킬과 함께 1차 포탑을 연달아 철거하며 반격했다. 노바는 성장을 마친 첸 카이의 배금호가 맹공을 퍼부으며 연이어 킬을 가져가며 격차를 벌렸고 중단 교전에서 4킬을 올리며 하단 억제기 포탑을 철거했고 에이스를 띄우며 넥서스를 파괴했다.

2세트 노바는 왕 타오가 이신, 첸 카이가 마르코 폴로, 팍 킷이 강자아, 루이 허위가 타치바나 우쿄, 리우 지아웨이가 하후돈을 골랐고 락스는 이성진이 관우, 도진호가 배금호, '밤' 김은수가 심몽계, 민경현이 동방요, 유민규가 우마를 골랐다.

락스는 하단에서 솔로 킬을 내줬지만 동방요가 폭군을 스틸하며 분위기를 바꿨고 노바의 공격을 받아쳐 연이어 킬을 챙기며 킬 스코어를 뒤집었다. 락스는 조합 강점을 살려 배금호가 킬을 쓸어 담으며 노바를 압박했다. 경기가 20분을 넘어서자 노바도 화력을 발휘해 중단에서 4킬을 만들고 치고 나갔지만 락스는 심몽계가 드래곤 스틸에 성공하며 4킬과 함께 27분 넥서스를 파괴했다.

3세트 락스는 이성진이 저팔계, 도진호가 손상향, 김은수가 상관완아, 민경현이 광철, 유민규가 태을진인을 골랐고 노바는 왕 타오가 마초, 첸 카이가 노반 7호, 팍 킷이 시라누이 마이, 루이 허위가 손책, 리우 지아웨이가 염파를 가져갔다.

경기는 난타전 양상이었다. 노바가 정글 교전에서 2킬을 올리며 앞서가자 락스는 연이은 공격 끝에 손상향과 상관완아가 킬을 챙기며 기분 좋은 3대3 교환을 만들었다. 양 팀은 물러서지 않고 교전을 펼치며 킬을 올렸고 락스는 착실하게 포탑을 파괴하며 노바를 압박했다. 락스는 17분 강가 교전에서 상관완아가 맹공을 퍼부어 4킬을 챙겼고 중단으로 진격해 시라누이 마이를 정리하고 넥서스를 무너뜨리며 2대1로 앞서나갔다.

4세트 노바는 왕 타오가 정교금, 첸 카이가 이원방, 팍 킷이 서시, 루이 허위가 저팔계, 리우 지아웨이가 순산을 골랐고 락스는 이성진이 여포, 도진호가 백리현책, 이진영이 원가, 민경현이 반고, 유민규가 소열을 골랐다.

노바는 반고를 잡고 첫 킬을 가져갔고 락스도 곧바로 상단에서 정교금을 잡으며 반격했다. 락스는 발 빠르게 움직이며 백리현책이 킬을 쓸어 담았고 오브젝트를 독점하며 격차를 벌렸다. 락스는 여포와 소열의 앞라인이 교전을 열어 킬 스코어를 13대3까지 벌렸고 두 번째 주재자와 함께 중단 억제기 포탑까지 무너뜨렸다. 노바도 반격을 ㅍ펼쳐 이원방이 2킬을 올렸지만 폭군 앞 교점에서 여포의 궁극기와 함께 4킬을 가져가며 압승으로 매치포인트를 만들었다.

5세트 락스는 이성진이 유방, 도진호가 공손리, 이진영이 상아, 민경현이 마초, 유민규가 순산을, 노바는 왕 타오가 노부자, 첸 카이가 백리현책, 팍 킷이 소교, 루이 허위가 백기, 리우 지아웨이가 대교를 선택했다.

팽팽한 대치를 벌이던 중 5분경 주재자를 둘러싼 교전에서 노바가 노부자의 킬로 첫 킬을 가져갔지만 락스는 유방이 주재자를 스틸하고 킬을 되갚아주며 2대2 균형을 맞췄다. 락스는 순식간에 네 개의 포탑을 철거했고 공손리가 킬을 더하며 최종전에 승기를 잡았다. 노바는 폭군 교전에서 대승을 거두며 원점으로 돌렸지만 락스의 공손리가 건재했다. 락스는 공손리를 앞세워 역전을 허용하지 않고 맹공을 퍼부으며 승리를 확정지었다.

김현유 기자 hyou0611@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그리핀 13승5패 16(29-13)
2담원 13승5패 12(28-16)
3샌드박스 12승6패 9(27-18)
4SK텔레콤 11승7패 9(26-17)
5아프리카 11승7패 6(26-20)
6젠지 10승8패 4(24-20)
7킹존 9승9패 0(23-23)
8kt 6승12패 -12(16-28)
9한화생명 5승13패 -12(15-27)
10진에어 18패 -32(4-36)
1김건부 담원 1000
2박우태 샌드박스 900
3김장겸 샌드박스 800
4허수 담원 800
5김광희 킹존 700
6박도현 그리핀 700
7김기인 아프리카 700
8곽보성 kt 600
9이진혁 아프리카 600
10김동하 SKT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