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KSL] 정윤종 "다전제 체질인 듯"

center
"KSL이 다전제로 진행되다 보니까 부담 없이 전략, 전술을 쓸 수 있어서 승률이 잘 나오는 것 같다."

KSL 사상 처음으로 두 시즌 연속 결승 진출이라는 기록을 달성한 정윤종은 "대회 방식이 자기 스타일과 잘 맞는 것 같다"라고 평가했다.

정윤종은 21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 넥슨 아레나에서 열린 코리아 스타크래프트 리그(이하 KSL) 시즌4 4강 A조에서 김명운을 4대1로 격파하고 두 시즌 연속 결승에 진출했다. KSL에서 두 시즌 연속 결승에 올랐던 선수는 정윤종이 처음이다.

정윤종은 "김명운 선배가 까다로운 스타일을 갖고 있긴 하지만 1, 2세트를 내가 가져가면서 심리적으로 안정감이 생겼고 그 덕에 이긴 것 같다"라면서 "KSL이 열린 2년 동안 2연속 결승 진출자가 없었는데 내가 첫 주자가 되어 더욱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소감을 말했다.

1세트에서 전진 게이트웨이 전략을 구사한 정윤종은 "막혔어야 하는 전략인데 김명운 선배가 다소 긴장한 듯 판단을 일찍 내리지 못하는 바람에 내가 게이트웨이를 지켜내면서 승리할 수 있었다"라면서 "그 뒤로 진행된 네 세트 모두 힘싸움 구도가 펼쳐질 때마다 김명운 선배가 병력을 흘리는 등 실수가 나오면서 4대1로 승리했다"라고 말했다.

KSL에 참가한 네 시즌 모두 4강에 올랐고 2연속 결승 진출에 성공한 정윤종은 "이제는 경력이 꽤 된 선수이기 때문에 무대에서 긴장을 거의 하지 않는다"라면서 "KSL이 16강부터 모두 5전제 이상의 다전제로 진행되기 때문에 초반 전략에 실패하더라도 큰 부담 없이 다른 세트를 준비할 수 있다는 점에서 내 스타일과도 잘 맞는 것 같다"라고 분석했다.

이재호와 박상현의 4강 B조 승자와 결승을 치르는 정윤종은 이재호가 이겼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정윤종은 "7전제를 치르다 보면 아무래도 테란을 상대하는 것이 낫다"라면서 "박상현이 최근 상승세가 무서운 선수이기도 하고 승부수를 던질 줄 아는 저그이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변수가 적은 이재호를 원한다"라고 말했다.

서초=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DRX 5승 7(10-3)
2담원 4승1패 7(9-2)
3젠지 4승1패 5(9-4)
4아프리카 3승2패 2(7-5)
5다이나믹스 3승2패 2(7-5)
6T1 3승2패 1(7-6)
7kt 1승3패 -3(3-6)
8설해원 1승3패 -4(3-7)
9한화생명 5패 -8(2-10)
10샌드박스 5패 -9(1-10)
1곽보성 젠지 500
2조건희 담원 400
3이재원 다이나믹스 400
4진성준 아프리카 400
5김혁규 DRX 300
6김창동 T1 300
7류민석 DRX 300
8이상호 T1 200
9이상혁 T1 200
10이성혁 다이나믹스 200
1T1 90 -
2젠지 70 -
3DRX 50 -
4담원 30 -
5kt 10 -
6한화생명 - -
7다이나믹스 - -
8아프리카 - -
9kt - -
10설해원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