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넥슨 카트리그] 샌드박스 박인수 "방심할 틈도 없이 준비하고 있다"

center
샌드박스 게이밍 박인수.
"연습도 많이 하고 어떻게 하면 잘될까 하는 연구도 정말 많이 하고 있다. 방심할 틈도 없이 열심히 준비하고 있다."

샌드박스 게이밍은 15일 서울 서초구 넥슨 아레나에서 열린 넥슨 카트라이더 리그 2020 시즌1 팀전 8강 풀리그 8경기에서 엑스퀘어 2대0으로 승리하며 개막 2연승을 달렸다. 샌드박스의 박인수는 긴 리그 호흡에 맞춰 경기력을 유지하기 위해 열심히 준비하고 있다며 샌드박스의 이어지는 리그 행보를 기대하게 했다.

다음은 박인수와의 일문일답.

Q 오늘 경기 승리 소감은.
A 오늘 경기가 8강 두 번째 경기인데 두 번째 단추까지 잘 풀어서 기분이 좋다.

Q 아이템전에서 첫 라운드 패배를 내줬다. 무엇이 문제였나.
A 우리가 못했기보다는 아마추어 팀인데도 불구하고 상대가 마지막 아이템 활용을 너무 잘했다. (유)창현이도 마지막에 상대가 잘해서 이겼다고 하더라. 그 판은 질수밖에 없었을 것 같다.

Q 퍼펙트 승리를 예상했을 텐데 아쉽기도 할 것 같다.
A 1경기 한화생명e스포츠 경기가 6대0인 것 보고 우리도 6대0을 해야 된다고 생각했는데 한 점을 내줘서 솔직히 너무 아쉽다.

Q 좋은 경기력을 보여주고 있지만 리그가 긴만큼 경기력을 유지하는 게 중요할 것 같은데.
A 주장으로서 그 부분을 많이 이야기하는데 다른 선수들 생각도 똑같더라. 보통 1주일에 한 경기씩 하면 늘어질 수도 있는데 그런 것 없이 연습도 많이 하고 어떻게 하면 잘될까 하는 연구도 정말 많이 하고 있다. 방심할 틈도 없이 열심히 준비하고 있다.

Q 주 2회 경기에 대한 생각은.
A 샌드박스와 계약할 때 같이 성장하는 팀이 됐으면 좋겠다고 했기 때문에 많이 노출될 수 있는 기회라 생각해 잘 됐다고 생각한다.

Q 맵 변화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나.
A 선수 입장에서는 죽어나는 것 같다(웃음). 우리는 힘들지만 그만큼 논개 플레이도 많이 나오고 시청자분들도 재밌어 하신다. 리그는 시청자분들을 위해 존재하는 거니까 좋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A 아프리카 프릭스, 오즈 게이밍 등과의 경기가 남았는데 나머지 팀들에게도 패배하지 않고 7승으로 4강 진출해 결승까지 가고 우승하는 모습 보여드리겠다. 항상 응원해주셔서 감사하다.

김현유 기자 hyou0611@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그리핀 13승5패 16(29-13)
2담원 13승5패 12(28-16)
3샌드박스 12승6패 9(27-18)
4SK텔레콤 11승7패 9(26-17)
5아프리카 11승7패 6(26-20)
6젠지 10승8패 4(24-20)
7킹존 9승9패 0(23-23)
8kt 6승12패 -12(16-28)
9한화생명 5승13패 -12(15-27)
10진에어 18패 -32(4-36)
1김건부 담원 1000
2박우태 샌드박스 900
3김장겸 샌드박스 800
4허수 담원 800
5김광희 킹존 700
6박도현 그리핀 700
7김기인 아프리카 700
8곽보성 kt 600
9이진혁 아프리카 600
10김동하 SKT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