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롤챔스] DRX '표식' 홍창현 “데뷔 첫 PO, 결승까지 가보겠다"

center
DRX '표식' 홍창현.
"데뷔하고 이렇게 바로 첫 플레이오프에 왔다. 지지 않고 결승까지 가보겠다"

드래곤X(이하 DRX)는 20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2020 스프링 준플레이오프 담원 게이밍과의 준플레이오프 경기에서 5세트까지 가는 치열한 접전 끝에 3대2로 승리했다

DRX의 정글러 '표식' 홍창현은 "이렇게 아슬아슬하게 이겨서 기분이 좋으면서도 지금 기가 다 빨려서 많이 힘들다"며 혈전을 치른 솔직한 소감을 밝혔다. DRX는 1, 2세트를 수월하게 승리하고 3, 4세트를 내주며 담원에게 추격을 당했다. 하지만 홍창현은 2대2 동점 상황에서도 흔들리지 않았다고 전했다. "그냥 잘 하자, 열심히 하자고만 이야기했다"고 5세트를 앞뒀던 DRX의 상황을 설명한 홍창현은 "우리가 잘하면 무조건 이긴다는 생각이었다"고 이야기했다.

양 팀의 뚝심 있는 밴픽이 눈에 띄었다. 담원은 조이-이즈리얼 포킹 조합을 고집하며 첫 밴 페이즈를 마쳤고 DRX는 바루스나 아펠리오스를 첫 픽으로 가져간 후 세주아니-르블랑 미드-정글을 고르며 화답했다. 4세트까지 모두 세주아니를 선택한 홍창현은 "자꾸 담원이 뚝심 있게 픽을 하니 나도 같은 패턴으로 하게 됐다"며 기세에서 밀리지 않겠다는 마음도 없지 않았다고 밝혔다.

승부가 갈린 5세트에서 DRX는 홍창현의 올라프와 '도란' 최현준과 이렐리아가 두 번 연속으로 상단에서 '너구리' 장하권의 제이스를 잡으며 기세를 올렸다. 홍창현은 "내가 위쪽일 때 제이스가 많이 나와서 첫 번째 라인 개입을 갔다. 두 번째에는 돌거북 먹고 대기해볼 테니 점멸이 없어 잡을만 하다고 콜을 했다"고 당시 상황을 이야기했다. 결정적인 두 번의 킬에도 긴장을 늦추지는 않았다. 홍창현은 "장하권 선수가 2데스를 해도 말리는 전혀 느낌이 없어서 계속 긴장감을 가지고 했다"고 전했다.

DRX의 신예들이 첫 플레이오프도 정규시즌 보여줬던 경기력을 그대로 보여주며 우려를 불식시켰다. 홍창현은 "항상 경기 할 때마다 느끼는 건데 5시 경기가 시작되면서 10명 다 모여 있을 때 가장 떨리고 게임에 들어가면 떨림이 멈춘다"고 그 이유를 전했다. 능숙하게 경기와 인터뷰에 임하던 홍창현은 다전제에 대한 생각을 묻자 "너무 피곤하다"고 신인다운 솔직한 투정을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플레이오프 2라운드 상대는 T1이다. 정규시즌 2패를 안긴 T1과의 맞대결을 앞둔 홍창현은 혈투에 지친 듯 "아직은 특별히 전의가 불타오르지 않는데 내일이 되면 생길지도 모르겠다"고 웃으며 "항상 준비했던 대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담담하게 말했다. 홍창현은 "데뷔하고 이렇게 바로 첫 플레이오프에 왔다. 지지 않고 결승까지 가보겠다"고 포스트시즌에 임하는 각오를 다지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김현유 기자 hyou0611@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담원 6승1패 11(13-2)
2DRX 6승1패 8(13-5)
3T1 5승2패 5(11-6)
4젠지 5승2패 5(11-6)
5아프리카 4승3패 2(9-7)
6다이나믹스 3승4패 -1(8-9)
7kt 3승5패 -4(7-11)
8샌드박스 3승5패 -4(7-11)
9설해원 1승6패 -10(3-13)
10한화생명 7패 -12(2-14)
1곽보성 젠지 600
2조건희 담원 500
3김창동 T1 500
4진성준 아프리카 400
5이재원 다이나믹스 400
6김혁규 DRX 300
7류민석 DRX 300
8허수 담원 300
9정지훈 DRX 300
10최현준 DRX 300
1T1 90 -
2젠지 70 -
3DRX 50 -
4담원 30 -
5kt 10 -
6한화생명 - -
7다이나믹스 - -
8아프리카 - -
9kt - -
10설해원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