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넥슨 카트리그] 박도현 "락스-샌박, 잘하지만 못이길 상대 아니다"

center
박도현의 활약 여부에 따라 운명이 결정되는 한화생명e스포츠, 그래서인지 박도현의 어깨가 더 무거워 보였다.

박도현이 속한 한화생명e스포츠는 9일 서울 서초구 넥슨 아레나에서 열린 SKT 점프 카트라이더 리그 2020 시즌1 팀전 4강 풀리그 두번째 경기에서 아프리카를 상대로 최영훈의 아이템전 하드캐리에 힘입어 2대0 완승을 이끌었다.

박도현은 "올스타전에서 상대가 나를 뽑을 것이라고 생각해 김응태를 선택하자고 이야기 한 것"이라며 "그래도 오늘

Q 오늘 승리한 소감은.
A 김칫국일수도 있지만 우리가 체급 차이가 엄청났기 때문에 당연히 2대0으로 이길 줄 알고 있었다.

Q
A 일단 우리가 아프리카 프릭스와 스크림을 할 때도 압도적으로 이긴 적이 많다. 개개인의 기량은 충분히 상대가 가능하다는 생각이다. 아이템전을 시작한지 얼마 되지 않았지만 우리가 팀워크가 더 좋다는 확신이 있었다.

Q 에이스 결정전을 만약에 갔다면 누구든 나가도 이길 자신이 있었을 것 같다.
A 에이스 결정전에 대한 대비를 세워놨는데 우리가 이번에는 진짜 2대0으로 이길 자신 있었기 때문에 따로 연습하거나 준비하지는 않았다. 다들 자신감이 충만했다.

Q 올스타전에서 이재혁과 박인수의 결승 대결을 박도현의 제안으로 무산시켰다.
A 사실 상대를 믿지 못했다. 게임도 잘 풀리고 연습도 많이 했기 때문에 상대 박인수 선수가 나를 지못할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내가 상대할 선수가 박인수 보다는 김응태 선수가 편하기 때문에 그렇게 한 것이다.

Q 문호준에게 '문초리'를 당하지는 않았는지.
A 혼나지 않았다(웃음). 장난으로 나 때문에 못봤다고 했지만 우승해서 잘했다고 칭찬을 받긴 했다. 가볍게 '문초리'를 받았다.

Q 이재혁이 정말 잘하더라. 친구가 승승장구 하는 모습을 보면 어떤가.
A (이)재혁이가 정말 잘하더라. 우승을 하기 전에도 정말 잘했지만 우승을 하고 나서 자신감도 뛰어나고 과감하게 플레이 하는 것을 봤다. 스스로를 정말 믿는 것 같아 부럽기도 했다.

Q 한화생명e스포츠의 키포인트가 박도현이라고 평가하는 사람들이 많다.
A 고평가 받는 것인지 모르겠지만 다른 사람들에게 높이 평가 받는 것에 대해 감사하긴 하다. 그래도 요즘 연습량이 많이 늘어서 보완을 하고 있기 때문에 자신감을 끌어 올리고 있다. 앞으로도 계속 완벽에 가까운 플레이를 할 자신 있다.

Q 락스나 샌드박스를 상대로 자신 있나.
A 나도 락스가 정말 전략적으로 게임하고 상대팀을 분석하는 능력이 뛰어나더라. 팀워크도 좋은 것 같다. 하지만 샌드박스가 예전의 포스를 뽐내지 못하는 느낌이다. 지난 시즌에는 정말 뛰어넘기 힘들겠다는 생각을 할 정도였다. 우리도 충분히 샌드박스나 락스를 상대로 긴장은 되지만 해볼만하다는 생각은 든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A 우리가 8강에서는 연습경기라고 생각했다. 4강부터 진짜 경기라고 생각했기 때문에 좋은 결과를 내기 위해 노력하겠다.

이소라 기자 (sora@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젠지 14승4패 18(31-13)
2T1 14승4패 16(30-14)
3드래곤X 14승4패 16(31-15)
4kt 10승8패 2(24-22)
5담원 9승9패 1(22-21)
6아프리카 7승11패 -8(19-27)
7APK 6승12패 -9(17-26)
8한화생명 6승12패 -11(17-28)
9샌드박스 5승13패 -12(16-28)
10그리핀 5승13패 -13(16-29)
1곽보성 젠지 1200
2정지훈 드래곤X 1100
3김하람 kt 롤스터 1000
4류민석 드래곤X 1000
5장하권 담원 900
6이우진 APK 900
7이상혁 T1 800
8김태민 젠지 800
9박진성 T1 700
10이상호 T1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