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다이나믹스 '스브스' 배지훈 감독 "LCK 출발 나쁘지 않다"

center
다이나믹스는 승격강등전을 통해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2020 서머에 입성했다. 1주차에서 1승1패를 기록한 다이나믹스는 2주차 첫 경기였던 설해원 프린스와의 대결에서 2대1로 승리하면서 올해 승격한 팀과의 맞대결에서 승리했다.

다이나믹스를 승격시키고 LCK에서 경기를 치르고 있는 '스브스' 배지훈 감독은 "당초 계획은 아프리카 프릭스까지 잡아내면서 3연승을 가져가려고 했지만 우리가 부족한 부분이 있었기에 이루지 못했다"라면서 "미디어 데이에서 우리를 견제하고 있다고 밝힌 설해원 프린스를 잡아내며 승률 5할을 넘겼기에 출발은 나쁘지 않다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2세트에서 중단 포탑 다이브를 시도하가다가 역습을 당하면서 역전패했던 점에 대해 배 감독은 "우리가 만들어온 작전대로 잘 수행하고 있다가 한 번에 무너졌다"라면서 "선수들의 경기 중 의사소통 상으로는 잘 풀어갔는데 설해원의 공세가 매서워서 패한 것 같다"라고 분석했다.

다이나믹스에서 처음으로 지도자 생활을 하고 있는 배 감독은 "지도자가 무엇을 해야 하는지 누군가에게 배운 것은 아니지만 선수들과 많은 대화를 나누가 같이 게임을 해가면서 스타일을 만들어가고 있다"라면서 "나도 선수들을 가족처럼, 친구처럼 대하고 있고 그들도 나를 어렵지 않게 생각하고 있어서 분위기는 매우 좋다"라고 말했다.

가장 믿을 만한 선수를 뽑아 달라는 질문에 아픈 손가락을 뽑으면 안되겠냐고 질문을 바꾼 배 감독은 미드 라이너 '쿠잔' 이성혁을 꼽았다. "이성혁이 여러 팀, 여러 리그에서 뛰면서 경력이 충분하고 능력도 출중하지만 집중력이 떨어지면서 아쉬운 부분이 있다"라고 말한 배 감독은 "최근에 주도적으로 플레이를 만들어가려고 하고 있는 모습이 보기 좋고 결과도 잘 나오고 있다"라고 평가했다.

3세트에서 톱 라이너 '리치' 이재원이 볼리베어를 사용한 이유를 묻자 배 감독은 "새로운 챔피언이 나오거나 리워크되면 곧바로 써보는데 상대가 챔피언을 고르면 받아치기에 좋다고 생각했다"라면서 "내가 열심히 플레이하고 있었는데 이재원은 이미 마스터한 상태여서 오늘 오른을 상대로 썼고 좋은 결과가 나왔다"라고 설명했다.

한화생명e스포츠를 상대로 LCK 첫 연승을 노리는 배 감독은 "한화생명의 하단 듀오가 가장 경계되며 '덕담' 서대길과 '구거' 김도엽이 버텨준다면 충분히 승산이 있다"라고 말했다.

종로=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DRX 6승1패 8(13-5)
2담원 5승1패 9(11-2)
3아프리카 4승2패 4(9-5)
4T1 4승2패 3(9-6)
5젠지 4승2패 3(9-6)
6다이나믹스 3승3패 1(8-7)
7kt 3승4패 -2(7-9)
8샌드박스 2승4패 -6(5-11)
9설해원 1승5패 -8(3-11)
10한화생명 7패 -12(2-14)
1곽보성 젠지 500
2조건희 담원 500
3이재원 다이나믹스 400
4진성준 아프리카 400
5김창동 T1 400
6김혁규 DRX 300
7류민석 DRX 300
8허수 담원 300
9이상혁 T1 200
10이성혁 다이나믹스 200
1T1 90 -
2젠지 70 -
3DRX 50 -
4담원 30 -
5kt 10 -
6한화생명 - -
7다이나믹스 - -
8아프리카 - -
9kt - -
10설해원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