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오즈 게이밍, e스포츠 경기장 건립 추진

오즈 게이밍 리그 오브 레전드 선수단(사진=오즈 게이밍 제공).
오즈 게이밍 리그 오브 레전드 선수단(사진=오즈 게이밍 제공).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프랜차이즈에 지원한 오즈 게이밍을 운영하는 e스포츠 전문업체 ㈜옵티멈존이스포츠(대표 이개성)가 넥슨이 운영하던 e스포츠 전용 경기장을 인수하기 위해 나섰다.

옵티멈존이스포츠는 "LCK 프랜차이즈 참여 선언 이후 프로게임단과 팬들의 소통 공간이 필요하다고 판단, 전용 경기장 건립을 추진해 왔다"라며 "이를 위해 최근 오즈게이밍이 위치해 있는 강남역 인근 건물에 공간을 확보했다"라고 21일 밝혔다.

오즈 게이밍의 전용 경기장 공간으로 확보한 장소는 강남역 e스포츠의 메카인 '넥슨 아레나'다. 오즈 게이밍은 지난달 넥슨 아레나 운영 중단이 결정된 이후 해당 건물주인 한신개발과 접촉해 임대 협의를 완료했다.

옵티멈존이스포츠는 LCK 프랜차이즈 진입이 확정되면 이 공간을 '오즈 아레나'로 새롭게 단장, 팬들에 선보일 계획이다. 오즈 아레나를 리그 오브 레전드 1군과 2군이 함께 사용하는 연습 공간으로 활용하는 한편, 프로게임단과 팬들이 만나는 소통의 공간으로 만들어갈 생각이다.

넥슨 아레나.
넥슨 아레나.

아마추어 e스포츠 핵심 인프라로도 오즈 아레나를 활용할 방침이다. 오즈 게이밍은 지난 4년 동안 서울 주요 지역 PC방을 기반으로 리그 오브 레전드는 물론 플레이어 언노운스 배틀 그라운드, 오버워치 등 다양한 종목의 아마추어 e스포츠 대회인 WESL 리그를 진행해 왔다. 오즈 아레나를 거점으로 기존 아마추어 e스포츠 리그 위상을 제고하고 오즈TV를 브랜드로 하는 영상 콘텐츠 사업에도 활용한다는 전략이다.

오즈 게이밍은 프로와 아마추어 게임단을 모두 운영하고 있는 전문 업체로, 최근 LCK 프랜차이즈를 전제로 기업은행과 BNW인베스트먼트가 공동으로 운영 중인 사모 펀드 등으로부터 대규모 투자를 확약받았다.

이개성 대표는 "오즈 게이밍의 전용 경기장 건립은 LCK 프랜차이즈 경쟁에 참여하면서 예고했던 투자의 시작일 뿐"이라며 "이외에도 오즈는 온라인 e스포츠 플랫폼 개발, PC방 기반의 e스포츠 아카데미 사업 등을 현재 진행하고 있거나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슬라이드

데일리랭킹

1젠지 3승0패 +6(6-0)
2광동 3승1패 +4(7-3)
3T1 3승1패 +3(6-3)
4디플러스 3승1패 +2(6-4)
5한화생명 2승1패 +2(5-3)
6DRX 2승2패 +1(6-5)
7농심 1승3패 -4(3-7)
8BNK 1승3패 -5(2-7)
9OK저축은행 0승3패 -4(2-6)
10KT 0승3패 -5(1-6)
1
2
3
4
5
6
7
8
9
1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