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KLPGA 투어팀, 해외연합에 첫날 4승 1무1패로 일방적 승리

center
최혜진(왼쪽)과 박현경. [브라보앤 뉴 제공]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팀이 미국과 일본 투어 선수들이 한 팀을 이룬 해외연합에 완승을 했다.

KLPGA 투어 팀은 7일 경북 경주의 블루원 디아너스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오렌지라이프 챔피언스트로피 박인비 인비테이셔널(총상금 12억원) 대회 첫날 포볼 경기에서 4승 1무 1패를 기록했다. 포볼은 두 명의 선수가 한 조를 이뤄 각자의 공으로 경기한 뒤 더 좋은 성적을 그 팀의 점수로 삼는 방식이다.

올해로 6회째인 이 대회는 공식 투어 대회는 아니지만 KLPGA 투어 팀과 해외연합 팀의 맞대결 형식으로 진행된다.

KLPGA 투어 팀은 이날 1조부터 4조까지 경기를 휩쓸었다.

center
이소영(왼쪽)과 임희정 조. [브라보앤 뉴 제공]


1조 임희정(20)-이소영(23) 조는 해외연합 유소연(30)-배선우(26) 조를 2홀 차로 물리쳤다.

2조 박민지(22)-김지영(24) 조는 이 대회를 개최하는 박인비(32)와 이민영(28) 조를 3홀 차로 넉넉하게 제쳤다.

3조에서는 최근 KLPGA 투어에서 가장 잘 나가는 최혜진(21)-박현경(20) 조가 해외연합 최나연(33)-이미향(27) 조를 역시 3홀 차로 따돌렸다.

4조 결과는 KLPGA 투어의 김아림(25)-유해란(19) 조가 해외연합의 주장 신지애(32)와 지난해 미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신인왕 이정은(24) 조를 1홀 차로 잡았다.

center
해외연합의 유일한 승리를 따낸 지은희(왼쪽)-김효주 조. [브라보앤 뉴 제공]


해외연합은 마지막 조의 지은희(34)-김효주(25) 조가 KLPGA 투어 팀의 주장을 맡은 김지현(29)과 이소미(21) 조를 4홀 차로 꺾어 분풀이했다.

6조 KLPGA 투어의 오지현(24)-최예림(21) 조와 해외연합의 김하늘(32)-허미정(31) 조는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앞서 열린 5차례 대회에서는 해외파가 3승 2패로 우위를 보이지만 지난해 대회에서는 KLPGA 투어가 15-9로 승리했다.

8일에는 포볼(두 명의 선수가 한 조를 이뤄 공 한 개로 경기하는 방식) 경기가 열리고 마지막 날인 9일에는 싱글매치플레이로 우승팀을 정한다.

[장성훈 선임기자/seanmania2020@maniareport.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담원 16승2패 29(34-5)
2DRX 15승3패 19(32-13)
3젠지 14승4패 19(31-12)
4T1 13승5패 14(28-14)
5아프리카 10승8패 1(21-20)
6kt 7승11패 -7(18-25)
7샌드박스 7승11패 -8(17-25)
8다이나믹스 5승13패 -12(16-28)
9한화생명 2승16패 -26(8-34)
10설해원 1승17패 -29(6-35)
1곽보성 젠지 1300
2허수 담원 1100
3김창동 T1 1000
4김건부 담원 1000
5정지훈 DRX 900
6이재원 다이나믹스 900
7류민석 DRX 800
8박재혁 젠지 700
9최현준 DRX 600
10조건희 담원 600
1T1 90 20
2젠지 70 -
3DRX 50 -
4담원 30 -
5kt 10 -
6한화생명 - -
7다이나믹스 - -
8아프리카 - -
9kt - -
10설해원 - -